기사제목 [단독]아산판 ‘화천대유’ 의혹①, 그 중심에 탕정테크노산단 시행사 ㈜탕정테크노파크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단독]아산판 ‘화천대유’ 의혹①, 그 중심에 탕정테크노산단 시행사 ㈜탕정테크노파크

기사입력 2021.10.29 11:4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아산 화천대유 썸네일.jpg

 

시행사, 토지감정평가서 위조 ‘토지수용재결권’ 상실

충남도, 시행사의 자격상실 회복 ‘토지수용재결’ 허락

대전지방법원, 지난 21일 ‘토지강제수용취소’ 판결

 

[아산신문] 성남 대장동 화천대유 사건으로 온 나라가 들끓고 있는 가운데 이와 유사한 방식으로 진행된 아산탕정테크노산단 조성사업 시행사인 ㈜탕정테크노파크와 관련한 의혹이 확산 되고 있다.

 

아산탕정테크노산단 조성사업은 아산시 탕정면 용두리 일원 379,969(이하 1공구’)와 아산시 탕정면 갈산리 일원 2315,559(이하 2공구’) 일대에 대해 산단과 그 지원시설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의 시행사인 ㈜탕정테크노파크는 2012년 9월에 창립됐으며다음 해 2013년 곧바로 탕정테크노일반산단 조성공사의 시행사로 결정된다회사를 창립한지 만 1년도 안된 신생회사가 아산동부지역 총개발투입자본 약 15조원 사업의 한 축을 당당히 차지한다.

 

해당 사업계획서에는 ㈜탕정테크노파크의 주업종이 비금속광물제품 제조업전자부품컴퓨터영상음향 및 통신장비 제조업으로 기록돼 있다.

 

대규모 토목사업이나 건설사업과는 무관해 보이는 이런 신생회사가 어떻게 대규모 산단조성과 대단위 아파트단지 건설사업의 시행사가 될 수 있었는지 그 과정을 정확히 알 수는 없다.

 

그러나 아산탕정테크노산단과 관련한 의혹의 중심에 ㈜탕정테크노파크가 있는 것은 분명하다.

 

의혹의 중심에 있는 해당 시행사와 관련하여 탕정테크노산단 조성계획이 추진되는 과정 중에 확인된 주요일정이다.

 

2012. 09. 27 설립 ()탕정테크노파크

2016. 08. 22 2공구 포함 산업단지계획 변경을 충남도에 신청

2018. 10. 18 2공구를 포함 산업단지계획 충남도 승인 

 

회사를 창립 후 약 6년이 지나긴 했지만이로써 해당 시행사는 충남도의 승인을 통해 아산 탕정테크노일반산업단지 2공구의 전체개발 면적 315,559(약 10만평가운데 90%이상의 면적 286,199(약 9만평)를 아파트주거용지로 개발할 수 있게 됐다.


탕정테크노산단 2공구 주거지역 개발 조감도.jpg


개발되는 아파트단지의 규모는 약 3400세대에 이른다실로 엄청난 분양사업이 된다는 것을 예상 할 수 있다.

 

 

또한 남천안IC, 탕정IC, 43번국도온양고속버스터미널, KTX천안아산역배방역탕정역 등이 제2공구 주변 반경 4㎞ 안에 모두 위치한다.

 

이쯤되면 기대수익을 생각했을 때용두리 제1공구는 해당 시행사의 입장에서는 단지 거드는 수준일 뿐이다.

 

탕정테크노일반산단 제2공구의 토지조성과정에서 시행사 ㈜탕정테크노파크와 관련된 의혹은 여기서 끝이 아니다.

 

2018년 2월 양승조 충남도지사가 탕정테크노산단 제2공구 토지수용 보상은 1공구와는 별도로 진행할 것이라고 약속했음에도 불구하고 같은해 10월 충남지방토지수용위원회는 아산탕정테크노 일반산업단지계획(지정 및 실시계획)’을 승인하며아산시 탕정면 용두리 일원 1공구와 아산시 탕정면 갈산리 일원 2공구를 함께 묶어서 강제토지수용을 고시(충청남도 제2018-344)한다.

 

더욱 황당한 것은 ㈜탕정테크노파크가 1차 산단조성을 위한 법적 토지확보를 못한 이후, 2차로 급기야 토지감정평가서를 위조하면서 2020년 5월 18일 충남도에 의해 토지수용재결권을 상실하기도 했음에도 불구하고 충남지방토지수용위원회는 2021년 3월 해당 시행사의 자격상실을 회복하여 토지수용재결을 허락해 주게 된다.

 

이에 따라 ㈜탕정테크노파크는 올해 5월 제2공구에 대한 토지강제수용을 집행할 수 있게 된다.

 

결국 충남도의 토지강제수용승인을 통해 ㈜탕정테크노파크는 제2공구 토지에 대해 당시 공시지가 기준으로 주변보다 약 60%~70% 정도 싼 가격에 토지를 강제확보할 수 있게 된다.

 

재미있는 점은 제1공구와 제2공구를 분리하여 보상을 하겠다고 약속한 양승조 도지사가 또한 강제토지수용을 결정한 충남지방토지수용위원회의 위원장이라는 사실이다.

 

한편 충남도의 제2공구에 대한 토지강제수용결정은 시행사측이 주민 70%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산업입지 및 개발에 관한 법률 제22조 제4을 무리하게 적용하면서까지 승인한 것으로써지난 10월 21일 대전지방법원으로부터 토지강제수용취소’ 판결을 받았다.

 

그러나 시행사 ㈜탕정테크로파크는 이 판결에 불복하였고, 1심 판결이 내려진 다음날인 22일 고등법원에 항소했다.


아산테크노일반산업단지.jpg

 

이런 일련의 의혹에 대해 충남도청충남지방토지수용위원회아산시청 등은 법적으로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만 말하고 있다.

 

또한 해당 의혹의 중심에 있는 시행사 ㈜탕정테크노파크는 본지의 질의와 인터뷰 요청에 대해 전혀 반응조차 보이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탕정테크노파크와 관련한 의혹이 어디로 흘러갈지 좀더 깊이 있게 살펴볼 필요가 있다. 이에 본지는 이와 관련한 연속보도를 진행할 계획이다.

<저작권자ⓒ아산신문 & assinmun.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92804
 
 
 
 
 
     주소 : 충남 아산시 모종남로 42번길 11(모종동) l 등록번호 : 충남,아00307(인터넷) / 충남,다01368(주간) l 등록일 : 2017. 07. 27         
           발행인·편집인 : 김명일 ㅣ 편집국장 : 박승철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자
               대표전화 : 1588-4895 l 기사제보 : 041-577-1211 이메일 : asan.1@daum.net      
    
                            Copyright ⓒ 2017 아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아산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