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국민의힘 박경귀 후보, 서울~아산 ‘두 집 살림’?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국민의힘 박경귀 후보, 서울~아산 ‘두 집 살림’?

서울 아파트 소유한 채 아산에선 전세 거주 확인
기사입력 2022.05.24 10:17
댓글 1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0524_박경귀_01.jpg
국민의힘 박경귀 아산시장 후보가 서울에 아파트를 소유한 채 정치적 기반인 아산엔 전세로 살며 두 집 살림을 한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 사진 = 지유석 기자

 

[아산신문] 국민의힘 박경귀 아산시장 후보가 서울에 아파트를 소유한 채 정치적 기반인 아산엔 전세로 살며 두 집 살림을 한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먼저 더불어민주당 충남도당(강훈식 위원장)은 24일 박경귀 후보와 백성현 논산시장 후보를 겨냥해 “서울에 아파트를 보유 하고 있으며, 출마지역에서는 전세나 월세로 살며 지역 유권자들을 우롱하고 있다. 지역구에 집 한 채 없이 임시거주 하는 이들이, 지역발전과 주민을 위해 일하겠다며 표를 달라고 호소하고 있는데, 과연 그럴 자격이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싸잡아 비판했다. 

 

특히 박 후보에 대해선 “아산에선 전세를 살며, 서울에 고가의 아파트와 사업장을 보유하고 있어, 생활 대부분이 서울에서 이뤄지는 게 아닌가 하는 합리적 의심을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후보자 재산신고 내역을 확인한 결과 박 후보는 서울 송파구에 16억 상당의 아파트를 부인과 공동소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 후보는 현재 아산시 배방읍 호서로 아파트에 전세로 거주 중이다. 

 

눈에 띠는 건 자신이 원장으로 있는 한국정책평가연구원 비상장 주식 19,700주(평가액 9천 850만원)를 소유하고 있다는 점이다.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한 결과 서울 금천구 가산동에 위치한 한국정책평가연구원은 국방부, 한국산업기술진흥원, 산림청, 서울시 여성능력개발원, 옥천군, 경기문화재단 등 공공기관에 성과관리 전문 연구용역 활동을 수행했다. 박 후보는 2002년 8월 설립 당시 원장으로 취임했고, 지금도 원장직을 유지하고 있다. 

 

이 같은 사실을 바라보는 시민들의 시선은 곱지 않다. 기자는 공정을 기하기 위해 후보자의 이름과 당명을 특정하지 않고 특정 후보가 서울에 아파트를 소유한 채 아산에 전세로 살고, 공공기관 연구용역을 수행하는 업체 대표로 있는 점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물었다. 

 

익명을 요구한 시민 A 씨는 “서울에 아파트를 갖고 있고, 아산에서 전세를 사는 게 불법은 아니겠지만 아산시장 후보로서 모양새는 좋지 않다”고 말했다. 

 

시민 B 씨도 “아산시장에 출마하려면 서울에 있는 아파트를 팔고 왔어야 했다. 또 공공기관에 연구용역을 수행하던 업체 대표가 공직에 출마한 건 이해충돌의 소지도 없지 않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박 후보는 24일 오전 기자와의 전화통화에서 “민주당의 비판엔 개의치 않는다. 또 아무 문제 없다. 시장으로 당선되면 원장 직은 사임할 것”이란 입장을 밝혔다. 

<저작권자ⓒ아산신문 & assinmun.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71835
댓글1
  •  
  • 일체무상
    • 시장님, 아파트의 민주주의를 위해 도움을 받고 싶습니다.
      사청으로 찾아가면 될까요?
    • 0 0
 
 
 
 
 
     주소 : 충남 아산시 모종남로 42번길 11(모종동) l 등록번호 : 충남,아00307(인터넷) / 충남,다01368(주간) l 등록일 : 2017. 07. 27         
           발행인·편집인 : 김명일 ㅣ 편집국장 : 박승철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자
               대표전화 : 1588-4895 l 기사제보 : 041-577-1211 이메일 : asan.1@daum.net      
    
                            Copyright ⓒ 2017 아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아산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