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충지연 토론회 마친 김태흠 후보, ‘힘쎈 후보’ 내세워 차별화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충지연 토론회 마친 김태흠 후보, ‘힘쎈 후보’ 내세워 차별화

지역 현안에 대해 심도 있는 답변 내놔..."기초의원 정당공천제 폐지 찬성"
기사입력 2022.05.18 23:2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3556190186_l3WIb1Mw_0518_EAB980ED839CED9DA0_01.jpg

 

[아산신문] 국민의힘 김태흠 충남도지사 후보가 18일 오후 천안시 한들문화센터에서 사단법인 한국지역신문협회 충남협의회(충지연)가 주최한 토론회에 참석해 지역 현안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천안TV 시사제작국 김주영 팀장의 사회로 열린 이날 토론회는 충지연 소속사 기자 6명의 패널들과 질의응답 형식으로 진행됐다. 

 

이날 토론회 패널로는 백제신문 이성우 취재본부장, 서산타임즈 이홍대 기자, 천안신문 최영민 기자, 당진투데이 손진동 편집국장이 나섰으며, 각 패널은 김 후보에게 천안·아산·계룡·금산·당진·보령 등 충남 각 지역 현안에 대해 물었다. 

 

충지연은 더불어민주당 양승조 후보에게도 섭외를 의뢰했지만 참석이 어렵다는 입장을 전해왔다. 

 

김 후보는 토론 내내 ‘힘쎈’ 후보임을 내세웠다. 천안 지역 현안인 중부권 동서횡단철도와 관련한 질문을 받자 김 후보는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2월 대선 후보 시절 서산 유세에서 의지를 밝혔었고, 인수위에선 예타를 면제하기로 했다. 충남지사가 된다면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2020년 10월 충남혁신도시 지정 이후 1년 6개월이 흘렀지만 내포신도시 공공기관 이전이 지지부진하다는 지적에 대해선 “접근방식이 잘못됐다”고 못 박았다. 

 

“충남혁신도시는 타 시도에 비해 15년 늦었다. 이 사이 상당수 공공기관이 타지역으로 이전했다. 현재 공공기관이 140여 곳인데 규모가 큰 곳은 3~4곳 정도다. 큰 규모의 공공기관 이전을 추진해야 하는데 기존 충남도 정책은 문화·체육 등의 분야로 한정했다”는 게 김 후보의 주장이다. 

 

김 후보는 육군사관학교 논산 유치를 묻는 질문엔 국방부까지 한데 묶어 이전을 추진하겠다고 답했다. 

 

김 후보는 “직원들은 지방이전에 부정적이겠으나 육사는 궁극적으로 논산으로 가야한다. 그리고 합동참모본부가 서울에 있다면 국방부가 육·해·공 삼군본부가 있는 계룡으로 이전해 와도 무방하다”고 밝혔다. 

 

검수완박 등 정치현안에 대해서도 거침이 없었다. 김 후보는 “검수완박에 100% 동의할 수 없다”라면서 “문재인 정부는 검찰을 개혁하려 했다면 집권초에 해야했다. 추미애 박범계 등을 법무장관으로 기용하면서 검찰을 더 정치화시켰다”고 비판했다. 

 

이어 민주당을 향해선 “검수완박 목적은 문재인 정부 실정 은폐와 이재명 전 대선후보 살리기다. 민주당은 다수의석으로 민주주의와 의회주의를 파괴했다. 선거로 심판해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특히 기초의원들의 정당공천제 폐지 여론에 대해서는 찬성 입장을 분명히 했다.

 

김 후보는 끝으로 “(지자체는) 국가 예산에 의지할 수밖엔 없는 상황이다. 충청 출신 대통령이 집권한 만큼 무색무취 리더십 보다는 결과물을 낼 후보가 적합하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한편 이날 토론회는 유튜브채널 천안TV 생중계로 90분간 진행됐다.

<저작권자ⓒ아산신문 & assinmun.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71891
 
 
 
 
 
     주소 : 충남 아산시 모종남로 42번길 11(모종동) l 등록번호 : 충남,아00307(인터넷) / 충남,다01368(주간) l 등록일 : 2017. 07. 27         
           발행인·편집인 : 김명일 ㅣ 편집국장 : 박승철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자
               대표전화 : 1588-4895 l 기사제보 : 041-577-1211 이메일 : asan.1@daum.net      
    
                            Copyright ⓒ 2017 아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아산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