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탕정서 길고양이 무참히 살해돼...주민들, 경찰 소극 대응에 분통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탕정서 길고양이 무참히 살해돼...주민들, 경찰 소극 대응에 분통

11일 오전 사건 발생, 탕정파출소 현장 조사하고도 이첩 ‘늑장’
기사입력 2022.03.11 15:0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0311_길고양이 살해.jpg
11일 오전 아산시 탕정면에서 고양이가 살해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 사진 = 제보자 A 씨 제공

 

[아산신문] 11일 오전 아산시 탕정면에서 고양이가 무참히 살해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그런데 인근 주민들은 경찰의 대처가 미온적이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제보자와 경찰을 통해 확인한 바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경 아산시 탕정면 ○아파트 단지 인근에서 고양이 한 마리가 허리가 잘린 채 발견됐다. 숨진 고양이는 해당 아파트 단지에서 살던 고양이라고 제보자 A 씨는 전했다. 고양이 사체는 누군가 칼로 허리를 잘랐음을 강력히 시사한다.

 

제보자 A 씨는 즉각 경찰에 신고했고 오전 11시 경 탕정파출소 경찰관이 출동해 현장 조사를 마쳤다. 탕정파출소는 사건을 아산경찰서 지능범죄팀에 사건을 이첩하기로 했다. 

 

제보자 A 씨는 “단지 주민들이 자발적으로 나서서 먹이를 주고 중성화를 시키는 등 주변 길고양이들을 돌봐왔다. 그러다 CCTV를 확인해 보니 지난 달 중순경 고양이 하나가 의문의 남성에게 납치된 듯한 정황이 발견되는가 하면 꼬리털이 잘리거나 목이 졸리는 등 이상한 일이 벌어졌다. 급기야 고양이가 살해되는 일까지 생겼다”고 말했다. 

 

문제는 경찰의 대응이다. A 씨는 경찰이 수사에 늑장을 부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달 고양이 납치가 의심돼 신고했지만 경찰은 출동하지 않았다. 만약 오늘이 지나가면 지난 사건 정황을 담은 CCTV 내용은 삭제되는데, 경찰이 증거 확보에 미온적인 것처럼 보인다”는 게 A 씨의 주장이다. 

 

기자가 탕정파출소와 아산경찰서 지능범죄팀에 확인한 결과 오후 2:30분이 경과한 시점에도 아산경찰서 지능범죄팀에 사건이 이첩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했다. 

 

아산경찰서 측은 “탕정파출소에서 사건발생 보고서가 넘어 와야 사건을 배당받아 수사에 들어갈 수 있다. 아직 보고서는 오지 않았다”고 답했다.

 

탕정파출소측은 사건보고서가 완성되지 않았음을 인정했다. 탕정파출소 측은 “신고자를 통해 조사를 마쳤고, 사건 관련해서 충분히 안내했다. 사건조서는 마무리 단계였다”고 해명했다. 

 

“오늘 중으로 CCTV 자료를 확보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기자의 질문에 “조서 작성 시 지능범죄팀 담당 수사관에게 조속히 증거를 확보해 달라고 요청하겠다”고 답했다. 

 

제보자 A 씨는 “이런 일이 생겨 황망하다”라면서 “반려동물에 대한 범죄는 사람을 대상으로 발전할 수 있기 때문에 신고를 결심했다. 경찰이 소극적이었는데 범인이 속히 잡힐 수 있도록 해 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아산신문 & assinmun.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93849
 
 
 
 
 
     주소 : 충남 아산시 모종남로 42번길 11(모종동) l 등록번호 : 충남,아00307(인터넷) / 충남,다01368(주간) l 등록일 : 2017. 07. 27         
           발행인·편집인 : 김명일 ㅣ 편집국장 : 박승철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자
               대표전화 : 1588-4895 l 기사제보 : 041-577-1211 이메일 : asan.1@daum.net      
    
                            Copyright ⓒ 2017 아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아산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