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배방읍 세교리 교회 집단확진…아산시, 사회적 거리두기 일부 4단계 ‘격상’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배방읍 세교리 교회 집단확진…아산시, 사회적 거리두기 일부 4단계 ‘격상’

기사입력 2021.09.09 08:5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21.09.07_브_004.jpg

[아산신문] 아산시의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가 9일 0시를 기해 현행 3단계에서 일부 4단계로 격상됐다.

 

오세현 시장은 8일 긴급 브리핑을 갖고 배방읍 세교리의 한 교회에서 발생한 집단감염과 관련 상황을 설명하고 강화된 방역조치에 대해 설명했다.

 

시 방역당국 등에 따르면 이곳 교회에서는 8일 하루에만 77명(아산 54명, 천안 23명)의 확진자가 발생해 아산은 물론 인근 천안시까지도 비상하게 사태의 추이를 지켜보고 있다.

 

특히 아산시는 이날 확진판정을 받은 76명 중 54명이 교회발 확진자로 밝혀졌다. 이들은 해당 교회에서 4시간 동안 장시간 예배를 본 뒤 집단으로 취식을 했던 것으로 역학조사 결과 드러났다. 시는 해당 교회에 대해 고발조치를 하는 한편, 구상권 청구 등 강력한 대응을 예고하고 나섰다. 현재 이곳은 방역소독 후 폐쇄조치 된 상태다.

 

오세현 시장은 “이는 명백히 방역수칙을 위반한 것”이라고 지적하며 “아산시는 이에 대한 책임을 엄히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에 집단감염이 발생한 교회는 천안과 아산의 경계지역에 있는 곳으로, 지난 6일 아산 1305번 확진자가 자발적 검사로 최초 확진을 받았고, 이튿날 같은 교회 교인 10명(아산 3명, 천안 7명)이 추가로 확진판정을 받자 시는 교인 106명에 대한 전수검사를 실시하고 자각격리 조치를 단행했다.

 

그 결과 아산과 천안 포함 77명이 추가로 확진판정을 받았고, 8일 오후 1시 현재 총 88명(아산 58명, 천안 30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집계되고 있다.

 

시는 이번 집단감염이 추가확산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사회적 거리두기는 기존 3단계에서 3단계 ‘플러스 알파’로 격상하고, 종교시설이나 목욕장 등 고위험시설에 대해서는 별도 해제 시까지 일부 4단계를 적용하기로 했다.

 

또 식당이나 카페 등에서 이뤄지는 사적 모임은 현행 단계를 유지하되, 백신 접종 완료자에 대한 인센티브(현행 최대 4명)를 절반으로 줄이기로 했다.

 

오세현 시장은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저해하는 방역수칙 위반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할 것”이라며 “확진자들의 양상을 세밀히 파악하 숨은 감염자를 찾아내는 선제검사에도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6일부터 진행하고 있던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읍면동 현장 간담회 일정을 즉시 중단시켰다.

<저작권자ⓒ아산신문 & assinmun.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22993
 
 
 
 
 
     주소 : 충남 아산시 모종남로 42번길 11(모종동) l 등록번호 : 충남,아00307(인터넷) / 충남,다01368(주간) l 등록일 : 2017. 07. 27         
           발행인·편집인 : 김명일 ㅣ 편집국장 : 박승철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자
               대표전화 : 1588-4895 l 기사제보 : 041-577-1211 이메일 : asan.1@daum.net      
    
                            Copyright ⓒ 2017 아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아산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