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충남아산FC 사무국장 인선 문제, 충남도의회서도 ‘질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충남아산FC 사무국장 인선 문제, 충남도의회서도 ‘질타’

기사입력 2020.11.16 15:3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정병기16일.jpg▲ 정병기 충남도의회 행정문화위원장이 16일 열린 문화체육관광국 행정사무감사에서 충남아산FC와 관련한 문제에 대해 질의하고 있다.
 
[아산신문] 정병기 충남도의회 행정문화위원장이 본지가 그동안 심도 있게 취재했던 충남아산FC의 사무국장 선임 문제와 관련 충남도 집행부가 철저하게 진상을 파헤칠 것을 요구했다.
 
정병기 위원장은 16일 열린 문화체육관광국 소관 행정사무감사 자리에서 “충남아산FC가 올해 출범하면서 향후 5년간 충남도가 20억씩 100억을 지원하게끔 하고 있는데, 출범 초창기부터 사무국장의 선임과 관련한 좋지 않은 말들이 나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사람은 아산시장애인체육회 사무국장으로 재임하던 사람으로, 장애인체육회 직원에게 성희롱성 발언을 했다는 이유로 이사회에서 불신임을 받았던 걸로 언론에 나와 있다. 이런 사람이 충남아산FC의 사무국장으로 자리를 옮기는 건 상식선에서 봤을 때도 말이 안 되는 문제”라고 강하게 따져 물었다.
 
정 위원장은 또 “이 문제가 언론에 보도가 나간 직후, 아산시 복지문화국장은 장애인체육회 직원들에게 ‘내부에서만 알고 있는 문제가 밖으로 왜 나돌고 있느냐’고 나무라기도 했다는데, 도대체 이런 일이 있을 수 있는 부분인가”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사무국장을 대표이사가 임명하는 것은 법적인 하자가 전혀 없다. 하지만 이처럼 여러 가지 문제가 있는 사람을 ‘측근’이라는 이유 하나만으로 선임한다는 건 문제가 있다. 공개적 절차에 의해서 선임을 했다면 이 같은 문제는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체육진흥과장.jpg
 
이와 대해 노태현 체육진흥과장은 “저 역시 축구단 이사 중 한 사람으로 최근 이사회에 참석해 의원님이 말씀하신 문제에 대해 거론한 바 있다”면서 “더욱 면밀히 살펴보고 만약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이 된다면 이에 상응하는 조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충남도에서는 보조금 집행과 관련한 감사는 할 수 있으나 구단 운영에 대해선 관여할 수 없었던 게 사실”이라며 “전반적인 문제들에 대해 감사를 진행하고, 문제가 있다면 조치하겠다”고 덧붙였다.
 
정병기 위원장은 끝으로 “이런 문제들이 사실이라고 한다면 충남도의 예산지원은 중단돼야 한다고 본다”며 “축구인들을 위해 만들었고, 지역 체육발전을 위한 투자의 일환으로 축구단을 만들었는데 몇몇 사람의 자기식구 챙기기 때문에 예산이 지원돼선 안 된다. 예산 편성을 하기 전에 조사한 내용을 제출해 달라”고 집행부에 요구했다.
<저작권자ⓒ아산신문 & assinmun.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72146
 
 
 
 
 
     주소 : 충남 아산시 모종남로 42번길 11(모종동) l 등록번호 : 충남,아00307(인터넷) / 충남,다01368(주간) l 등록일 : 2017. 07. 27         
           발행인·편집인 : 김명일 ㅣ 편집국장 : 박승철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자
               대표전화 : 1588-4895 l 기사제보 : 041-534-1211 이메일 : asan.1@daum.net      
    
                            Copyright ⓒ 2017 아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아산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