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아산시교향악단, 제30회 정기연주회 개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아산시교향악단, 제30회 정기연주회 개최

기사입력 2020.05.19 08:5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7-1. 아산시교향악단, 제30회 정기연주회 개최.jpg
 
[아산신문] 아산시 예비사회적기업인 아산시교향악단은 오는 22일 오후 7시 30분 아산시평생학습관 공연장에서 제30회 정기연주회를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공연에서는 로시니 ‘도둑까치’ 서곡, 보케리니 ‘첼로 협주곡 내림나장조’, 말러 ‘교향곡 5번’ 등을 연주하며 예매는 문화장터 홈페이지를 통해 무료로 이뤄진다. 단, 예매수수로 1000원은 예매자 부담이다.
 
보케리니의 ‘첼로 협주곡 내림나장조’는 실내악에서 저음파트 악기였던 첼로를 일약 협주곡의 주인공으로 끌어올린 곡으로 갈랑풍의 우아한 선율이 아름다우며, 그의 첼로 협주곡 중 가장 널리 알려진 곡으로 첼로 협연은 홍안기 교수가 담당한다.
 
말러 교향곡 제5번은 말러의 음악 인생에 전환점을 만들어준 작품으로, 오늘날 말러의 교향곡 중 가장 인기가 높은 작품으로 널리 사랑받고 있다.
 
말러는 교향곡을 “하나의 세계를 이룩하는 일”이라고 했다. 따라서 말러에게 하나의 교향곡은 하나의 세계다.
 
말러가 이룩한 교향곡 5번의 세계엔 비극과 환희가 혼재한다. “우리는 삶의 한 가운데서도 죽음 속에 존재한다”는 말러의 표현은 교향곡 5번을 그대로 함축했다.
 
또한 말러 교향곡 5번에선 그 어떤 선율도 단순하게 등장하는 법이 없다. 하나의 주제가 또 다른 주제와 동시에 제시되는가 하면 조그만 반주음형이 거대하게 자라나 전체 음악을 압도하기도 한다.
 
1,3악장에선 트럼펫과 호른이 마치 협주곡의 솔리스트처럼 전면에 드러나며 3, 5악장에선 여러 악기들이 매우 정교한 ‘폴리포니(polyphony)’를 만들어낸다. 또 2, 5악장 마지막 부분에선 금관악기들이 통쾌한 ‘코랄(choral)’을 연주한다.
 
아산시교향악단 관계자는 “제30회 정기연주회에 클래식 음악에 관심이 있는 충남도민의 많은 관람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아산신문 & assinmun.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00083
 
 
 
 
 
     주소 : 충남 아산시 모종남로 42번길 11(모종동) l 등록번호 : 충남,아00307(인터넷) / 충남,다01368(주간) l 등록일 : 2017. 07. 27         
           발행인·편집인 : 김명일 ㅣ 편집국장 : 박승철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자
               대표전화 : 1588-4895 l 기사제보 : 041-534-1211 이메일 : asan.1@daum.net      
    
                            Copyright ⓒ 2017 아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아산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