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아산시민축구단 ‘운영지원 동의안’, 충남도의회 문턱 넘어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아산시민축구단 ‘운영지원 동의안’, 충남도의회 문턱 넘어

충남도-아산시-아산시의회 협약 체결 후 프로연맹에 창단서류 제출만 남아
기사입력 2019.11.25 14:1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아산무궁화 copy.jpg▲ 아산이순신종합운동장 전경.
 
[아산신문] 아산시민프로축구단 창단에 ‘파란불’이 켜졌다.
 
충청남도의회는 25일 열린 제316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아산시민프로축구단 창단 관련 운영지원 협약체결 동의안’을 재적의원 35명 중 찬성 33표, 반대 1표, 기권 1표로 가결시켰다.
 
이로써 그동안 지지부진했던 아산시민축구단 창단 작업이 본격적으로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아산시는 충남도의회에서 협약체결 동의안이 가결됨에 따라 늦어도 다음 달 말까지 아산시의회와 더불어 운영지원 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특히 이날 본회의 투표에 앞서 열린 찬반토론에선 김명숙 의원(청양)이 “충남도는 의회 개시 10일 전에 의안을 제출했는데, 5년간 100억원이 투입되는 사업에 있어 검토할 시간이 충분히 있었는지 궁금하다”고 반대의 뜻을 내비쳤다.
 
이에 안장헌 의원(아산4)은 “김 의원의 지적에 대해 충분히 동의한다”면서 “절차와 관련해선 한국프로축구연맹에 창단 신청을 앞두고 있어 서둘렀던 점이 있던 걸 이해해주시길 바라고, 현재 프로 산하의 유소년 선수 140명의 미래도 생각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구단 관계자는 “이제 충남도와 아산시, 아산시의회가 협약을 체결하고 정식으로 프로축구연맹에 서류를 제출하게 되면 그토록 바라던 아산시민들의 프로축구단이 탄생하게 되는 것”이라고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한편, 이날 충남도의회에서 통과된 동의안은 (가칭)충남아산FC의 자립에 필요한 창단지원금을 연간 20억씩 5년간 지급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으며, 아산시는 5년 안에 구단의 자립에 필요한 광고 후원 확보 등 장기 운영에 대한 다각적인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돼 있다.
 
동의안대로 진행된다면 충남도가 20억, 아산시가 20억, 구단의 자체부담금 15억 정도의 운영자금이 확보돼 아산시민들이 그토록 바라던 아산시민프로축구단의 창단이 현실이 될 것으로 지역 축구관계자들은 내다보고 있다.
<저작권자ⓒ아산신문 & assinmun.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9945
 
 
 
 
 
     주소 : 충남 아산시 모종남로 42번길 11(모종동) l 등록번호 : 충남,아00307(인터넷) / 충남,다01368(주간) l 등록일 : 2017. 07. 27         
           발행인·편집인 : 김명일 ㅣ 편집국장 : 박승철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자
               대표전화 : 1588-4895 l 기사제보 : 041-534-1211 이메일 : asan.1@daum.net      
    
                            Copyright ⓒ 2017 아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아산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