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이명수 의원 "사회적 약자 위해 의정활동 한 결과였다"...7일 기자회견 통해 입장 밝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이명수 의원 "사회적 약자 위해 의정활동 한 결과였다"...7일 기자회견 통해 입장 밝혀

기사입력 2019.10.07 15:3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DSC_7813.JPG▲ 입장문 발표하고 있는 이명수 의원
 
[아산신문] 이명수 의원이 지인에게 3억 원을 주라고 협박한 정황이 드러났다는 언론보도와 관련해 이 의원의 반박에도 불구하고 논란이 거세게 일고 있다. 여기에 민주당 충남도당도 가세해 정쟁화로 번지고 있는 추세다.
 
7일, 지역사무실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이명수 의원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출석 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이명수 의원은 이날 열리는 국감 증인으로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채택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롯데그룹 내 식품 계열사 롯데푸드가 우월적 지위를 이용해 협력업체를 상대로 ‘갑질’을 했다고 판단했다.
 
해당업체는 아산에 위치한 ‘후로즌델리’ 로 지난 2004년부터 롯데푸드와 거래해 왔지만 2010년 식중독균이 검출되며 거래가 중단됐다. 이후 ‘후로즌델리’는 롯데푸드로부터 갑질로 인한 수십억 원의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고, 이듬해 합의서 작성으로 롯데푸드가 7억 원을 지급하며 사건이 마무리됐다.
 
하지만 이 업체가 또 다시 이명수 의원에게 지속적으로 민원을 제기했고, 이 의원은 롯데에 여러 차례 연락을 해왔지만 회장과의 연락이 닿질 않았고, 회사의 부장이 찾아왔고, 그날 나눈 대화를 메모로 남긴 과정에서 모 신문사 기자를 통해 기사화 됐다“고 설명했다.
 
이 의원은 “그동안 지속적으로 협의와 요청한 내용들은 롯데푸드 사장과 얘기했었다. 보도 후 대표는 3억 지급 내용 등은 본인도 모르는 내용”이라고 말하며 “증인을 채택했다는 것만으로 매도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국회의원으로서 오로지 지역주민 민원을 성실히 받들겠다는 일념으로 경제적 약자인 민원인의 입장에서 의정활동을 한 결과라서, 너무 안타깝고 많은 아쉬움을 가진다”고 밝혔다.
 
이어 “ 최근의 언론보도 내용 중 특정금액을 보상하라고 요구하고, 국정감사 증인 출석을 협박이나 압력의 수단으로 활용했다는 내용은 잘못된 내용이다”고 반박했다.
 
또한 “회사 측에서 횡령 배임죄 위험을 감수하고서라도 무조건 지원하라고 했다는 내용도 사실과 다른 부분이다. 관련 법률을 위반하면서 구체적 금전을 보상하라고 요구했다는 것도 전혀 있을 수 없는 사항으로 후로즌델리 전 대표는 2대에 걸친 억울한 중소기업인이며 민원인일뿐 저와 친·인척 관계도 아니고 별도의 금전적 지원이나 후원도 없었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상생협력차원에서 중소기업의 억울함을 조금이라도 외면하지 말라는 메시지를 국정감사장에서 신동빈 회장에게 직접 전달하고 싶었다”면서 “ 3선에 걸쳐온 본인의 국정업무 소신으로 일관했을 뿐 결코, 국정감사 증인 출석을 특정한 회사, 그룹 오너에 대한 개인감정이나 망신주기, 협박이나 압력의 수단이 아니었음을 거듭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덧붙여 “국정감사의 증인출석은 의원이 신청하면 상임위차원에서의 판단으로 결정되고, 또 상임위에서 채택·의결 되더라도 국회법에 따라 정당한 사유가 있는 경우 회장 아닌 다른 직책의 임원이 출석해 국감에 임하는 경우가 많았다. 과거에도 그런 사례들이 적지 않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대기업으로부터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소상공인을 돕고자 했던 저의 본래취지와 상관없이 일부 왜곡된 보도로 기사화된 점에 대해 의원으로서 많은 실망과 상실된 마음이 안타깝다”며 “시민여러분께 걱정을 끼쳐 드렸던 점 죄송함과 아울러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여러 언론에서 지적해 주신 내용을 다시 살피고 더욱더 의정활동에 전념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오늘 오후 국정감사 증인으로는 신동빈 회장 대신 조경수 롯데푸드 사장이 증인으로 출석할 예정이다.
 
DSC_7808.JPG▲ 기자회견 모습
 
<저작권자ⓒ아산신문 & assinmun.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34303
 
 
 
 
 
     주소 : 충남 아산시 모종남로 42번길 11(모종동) l 등록번호 : 충남,아00307(인터넷) / 충남,다01368(주간) l 등록일 : 2017. 07. 27         
           발행인·편집인 : 김명일 ㅣ 편집국장 : 박승철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자
               대표전화 : 1588-4895 l 기사제보 : 041-534-1211 이메일 : asan.1@daum.net      
    
                            Copyright ⓒ 2017 아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아산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