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이의상 의원, ‘오락가락한 청사 위치’ 질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이의상 의원, ‘오락가락한 청사 위치’ 질타

"주민들의 진통이 따랐으며 갈등만 부추기는 꼴이 되었다”
기사입력 2019.06.27 15:0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이의상 의원.JPG▲ 이의상 의원
 
[아산신문] 아산시의회 건설도시위원회 이의상 의원이 온양5동과 인주면 행정복지센터 신축 문제에 대해 일침을 가했다.
 
이의상 의원은 공공시설과 행감을 통해 “수년동안 청사신축의 필요성이 제기된 온양5동은 몇회에 걸쳐 신축장소가 이리저리 변경되는 과정에서 주민들의 진통이 따랐으며 갈등만 부추기는 꼴이 되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위치선정 기준이 명확하지 않은 채 행정의 입맛에 따라 수시로 뒤바뀌는 것은 절대적인 행정의 오류이고, 그로인한 피해는 오롯이 주민의 몫이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청사신축은 향후 먼 미래를 내다보고 현실적인 대안을 갖고 심도있는 접근과 움직임이 필요한 사안으로 심사숙고하는 행정을 펼쳐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밖에 이 의원은 도로과 감사를 통해 “현재 설치되어 있는 보행신호 음성안내장치의 유지관리가 미흡하고 본 장치에 대한 시민들의 인식 또한 낮은 실정으로 전수 조사하여 유지관리에 만전을 기해야 할 것”으로 당부했다.
 
이어 “시민의 안전을 위하여 많은 예산을 투자해서 설치한 보행자 음성안내장치가 제대로 활용도 않고 방치하는 것은 예산낭비로 충분한 홍보를 통하여 적정수준까지 높여 달라”고 재차 강조했다.
 
<저작권자ⓒ아산신문 & assinmun.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80568
 
 
 
 
 
     주소 : 충남 아산시 시민로 457번길 18. 3층 l 등록번호 : 충남,아00307(인터넷) / 충남,다01368(주간) l 등록일 : 2017. 07. 27         
           발행인·편집인 : 김명일 ㅣ 편집국장 : 박승철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자
               대표전화 : 1588-4895 l 기사제보 : 041-534-1211 이메일 : asan.1@daum.net      
    
                            Copyright ⓒ 2017 아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아산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