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전남수 부의장, 행감서 날선 지적...사회단체 보조금 관리 집중 질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전남수 부의장, 행감서 날선 지적...사회단체 보조금 관리 집중 질타

기사입력 2019.06.21 16:1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전남수 부의장.png▲ 전남수 부의장
 
[아산신문] 아산시의회 전남수 부의장이 철저한 자료분석을 토대로 송곳질의를 펼쳐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19일, 전남수 부의장은 이번 행감시 ‘최근 3년 사회단체별 보조금 지원현황과 단체별 사업내용과 실적’을 사전 제출받아 면밀히 검토하고 분석했으며 매년 반복적 지적되는 사항이 적지 않음을 언급하며 문제를 제기했다.
 
특히, 보조금 지원단체인 ‘아산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 사무국장 증인출석의 답변과정에 전남수 의원은 “보조금으로 운영비와 인건비가 지급되는데 보조목적으로 하는 일이 무엇인가?” 묻자, 사무국장은 “의회에서 사업비를 지급하는 건 아니고 세금으로 운영되고 있는 게 맞는 거 같다”는 답변에 전남수 의원은 “의회는 시민을 대표해서 있고, 시민의 혈세를 감시하는 기관이다. 그렇게 답변이 불성실하면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사무국장은 “불성실하게 답변했다고는 생각 안한다. 지속가능발전협의회는 아산시만 있지 않다”고 답변하는 등 날선 의견대립까지 이어져 팽팽한 긴장감이 감돌았다.
 
전 부의장은 “보조금을 지급받고 있는 아산시 지속가능발전협의회에 대하여 집행부의 업무미숙과 보조금 정산에 대한 일부 부적절한 사항에 대하여 투명하게 재검토하기 바라며 민관협력기구로서의 목적과 취지에 부합할 수 있도록 원칙에 맞게 집행하라”고 지적했다.
 
이어 “전체적으로 타 단체들도 마찬가지로 사회단체 보조금 정산검사가 형식적으로 이루어져 집행부의 역할이 하나도 없었다”고 질타했다.
 
아울러 “민선7기 공약사업이 관리방향에 따라 차질 없이 이행되도록 진행사항과 결과를 철저하게 관리할 것과 내실 있는 새로운 사업이 더해져 시민이 행복한 아산건설에 이바지 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주문했다.
 
<저작권자ⓒ아산신문 & assinmun.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62241
 
 
 
 
 
     주소 : 충남 아산시 모종남로 42번길 11(모종동) l 등록번호 : 충남,아00307(인터넷) / 충남,다01368(주간) l 등록일 : 2017. 07. 27         
           발행인·편집인 : 김명일 ㅣ 편집국장 : 박승철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자
               대표전화 : 1588-4895 l 기사제보 : 041-534-1211 이메일 : asan.1@daum.net      
    
                            Copyright ⓒ 2017 아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아산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