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캠핑 트레일러가 점거한 천안 신방동 시민휴식쉼터 공원 주차장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캠핑 트레일러가 점거한 천안 신방동 시민휴식쉼터 공원 주차장

대형차량 장기 주차로 주민들 불편 호소...공단, 장기 주차된 차량 시와 연계해 조치할 예정
기사입력 2019.04.29 15:3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KakaoTalk_20190415_162133242 (2).jpg
 
[아산신문] 천안 신방동 맑은물사업소 시민휴식쉼터 공원. 이곳 주차장에 버젓이 캠핑카 여러 대가 주차돼 있어 캠핑촌을 방불케 한다.
 
장기주차가 불가능하다는 현수막이 걸려있음에도 캠핑카들은 공원 주차장을 점거하고 있어, 공원 이용객 편의를 위해 주차장을 무료 개방한 본래 취지를 무색하게 하고 있다.
 
캠핑카 수요가 늘며 이에 대한 부작용도 커지고 있는 실정으로 덩치 큰 캠핑카와 대형버스가 주차장 애물단지로 전락하고 있다.
 
특히 상당수의 캠핑카는 주차문제로 공원에 무료로 장기주차를 하고 있어, 공원을 찾는 시민들은 캠핑카로 인한 주차 공간 부족으로 피해를 보고 있다.
 
이에 지자체에서 무료로 개방하는 공원주차장 내 장기 주차하는 얌체 차량들을 제재할 제도적 장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시민 A씨는 고객 편의를 위해 무료 주차장을 개방했지만, 장기 주차하는 대형차량으로 먼 곳에 주차를 하거나 주차를 위해 몇 바퀴 돌아야 하는 불편함을 감수해야 한다고 불만 섞인 목소리로 말했다.
 
시 관계자는 장기주차로 인한 민원으로 시민쉽터에 주민계도용 플래카드를 설치해 놓았지만 해결되지 않고 있다. 법적인 제재가 없어 차고지 등록은 버스만 해당되고 캠핑카와 승용차 등은 해당되지 않아 전국적으로 골칫거리이다며 해결책 방안에 고심중이라고 말했다.
 
천안 종합운동장 주차장도 상황은 마찬가지이다. 장기주차 차량으로 주차난이 고질화되고 있는 종합운동장 주차장은 이를 해결하기 위해 5월 특단의 조치를 취한다, 관계부서는 주차장 입구 높이를 낮춰 제한시설을 마련한다고 밝혔다.
 
천안시설관리공단 관계자는 “51일부터 착공할 예정으로 기존의 장기 주차된 차량은 시와 연계해 조치할 예정이며, 주차장 출입 시 트럭, 버스는 자동적으로 통제된다. 이는 조절형으로 필요시에는 높이를 4m까지 늘려 행사에 필요한 대형차도 입장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KakaoTalk_20190415_162131477 (2).jpg
 
KakaoTalk_20190415_162012372 (2).jpg
 
KakaoTalk_20190415_162028209.jpg
 
KakaoTalk_20190415_162126629.jpg
 
KakaoTalk_20190424_172230554.jpg
 
<저작권자ⓒ아산신문 & assinmun.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47868

더 큰 아산, 행복한 시민.jpg

 

 
 
 
 
 
     주소 : 충남 아산시 시민로 457번길 18. 3층 l 등록번호 : 충남,아00307(인터넷) / 충남,다01368(주간) l 등록일 : 2017. 07. 27         
           발행인·편집인 : 김명일 ㅣ 편집국장 : 박승철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자
               대표전화 : 1588-4895 l 기사제보 : 041-534-1211 이메일 : asan.1@daum.net      
    
                            Copyright ⓒ 2017 아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아산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