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친일잔재 청산은 역사적 사명이고 책임이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친일잔재 청산은 역사적 사명이고 책임이다”

홍성표 의원, 친일화가 이순신 장군 표준영정 교체 강조
기사입력 2019.04.08 16:1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홍성표 의원이 제211회 임시회 본회의장에서 일제잔재 청산에 적극 나서기를 당부하는 5분발언을 하고 있다..JPG▲ 홍성표 의원이 제211회 임시회 본회의장에서 일제잔재 청산에 적극 나서기를 당부하는 5분발언을 하고 있다.
  
[아산신문] 홍성표 의원이 친일화가의 작품인 이순신장군 표준영정 지정해제와 교체를 강조하며, 아산시와 아산시의회는 친일잔재 청산에 지속적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홍 의원은 제211회 임시회 1차 본회의에서 5분 발언을 통해 “아산시는 이순신장군의 애국·애족 정신을 기리고 이어받는 대표적 도시임에도, 현충사에 봉안되어 있는 충무공 표준영정은 1953년 뚜렷한 친일행적이 있는 장우성 화백의 작품이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동안 지속적인 교체요구와 서명운동이 있었고, 2010년에 현충사 관리사무소에서 표준영정 지정을 해제해달라고 신청한 바도 있지만 정부는 근거 없다며 부결시키고 말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최근 충청남도교육청에서 도내 713개 초·중·고교를 전수조사 한 결과, 29개 학교에 일본인 교장과 교사의 사진이 복도나 벽에 버젓이 게시되어 있고, 친일경력자들이 교가를 작사, 작곡한 학교도 31개교에 달한다”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일본 제국주의에 당당하게 맞섰던 위대한 대한민국에 친일잔재가 전국 곳곳에 남아있는 사실은 한없이 부끄러운 일이며, 특히 얼마 전 ‘반민특위’ 관련 발언은 역사적 사실마저 왜곡해 정쟁의 도구로 이용하려는 파렴치한 행위이자 대한민국 모독이다” 라고 주장했다.
 
그는 “새로운 100년을 올곧게 세우기 위해 이순신장군 표준영정을 지정해제하고 교체해야 하며, 아산시와 아산시의회가 충남도교육청의 친일잔재 청산작업에 함께 참여하여 시에 남아있는 부끄러운 과거잔재를 씻기 위한 친일 전수조사를 실시해주길 바란다” 며 “이는 친일잔재 청산과 역사 바로 세우기로 정쟁의 문제도 이념의 문제도 아님으로 아산시의회에도 ‘친일청산특별위원회’ 설치하자” 고 제안했다
 
끝으로 홍 의원은 "민족정기를 바로 세우기 위한 지속적 과제라는 인식하에 충무공 이순신장군 탄신 제474주년을 맞아 친일잔재 청산에 아산시민의 적극적인 동참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아산신문 & assinmun.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23599
 
 
 
 
 
     주소 : 충남 아산시 시민로 457번길 18. 3층 l 등록번호 : 충남,아00307(인터넷) / 충남,다01368(주간) l 등록일 : 2017. 07. 27         
           발행인·편집인 : 김명일 ㅣ 편집국장 : 박승철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자
               대표전화 : 1588-4895 l 기사제보 : 041-534-1211 이메일 : asan.1@daum.net      
    
                            Copyright ⓒ 2017 아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아산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