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충남·경기지역 송유관 유류 절도 일당 19명 검거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충남·경기지역 송유관 유류 절도 일당 19명 검거

휘발유, 경유 등 3억3천7백만원 상당 절취 혐의
기사입력 2019.03.14 17:3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아산신문] 충남과 경기지역 일대에서 송유관 유류 절도 일당 19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충남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따르면 지난해 5월경부터 충남 및 경기지역에 매설된 송유관에 구멍을 뚫고 호수를 연결해 수차례에 걸쳐 휘발유, 경유 등 3억3천7백만 원 상당을 절취해 부당이득을 취한 19명 전원을 검거했다.

이중 피의자 A씨 등 14명은 구속, 경미한 가담자 B씨 등 5명은 불구속 기소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 등 총책 중 5명은 도피생활을 하는 동안에도 자금 마련을 위해 새로운 장소를 물색해가며 도유 시설을 설치해 절도를 시도했고 이 과정에서 화재가 발생돼 큰 사고로 이어지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초기부터 광역수사대를 투입해 유류절도 현장에서 현행범으로 체포했으며, 대한 송유관공사의 자체 시스템을 통해 도유감지 및 신고로 추가 도유시설 유무를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어 “송유관 사고가 인명피해와 환경훼손 등 사회에 막대한 영향을 끼칠 수 있으므로, 앞으로도 송유관 관련 범죄에 대하여 단호히 대처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아산신문 & assinmun.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71770
 
 
 
 
 
     주소 : 충남 아산시 시민로 457번길 18. 3층 l 등록번호 : 충남, 아00307 l 등록일 : 2017. 07. 27         
           발행인·편집인 : 김명일 · 편집국장 : 박승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자
               대표전화 : 041)534-1211 l  asan.1@daum.net      
    
                            Copyright ⓒ 2017 아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아산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