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한국당이여 이젠 미래를 논하자!!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한국당이여 이젠 미래를 논하자!!

이완구 전 총리 “오늘의 진보, 내일의 보수 될 수 있다”
기사입력 2019.01.29 16:3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JJY_7159.jpg
   
[아산신문] 44년 국정경험 정치내공과 배짱 두둑한 카리스마 있는 정치인 이완구 전 총리가 완사모 창립 10주년 기념식에 참석하며 본격적인 정치행보를 시작했다.
 
29일 천안 웨딩베리에서 개최한 이번 행사는 전국 각지에서 이완구 전 총리를 만나기 위해 참석한 1000여 명의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이 전 총리는 “시대정신과 흐름이 바뀌고 있고 새로운 주역들을 눈여겨 봐야한다. 시대정신과 새로운 정신을 담아 당을 바꿔야 한다. 보수의 가치를 재정립해야 한다”면서 “보수의 가치를 재정립하지 않음 보수들 설 땅이 없어진다”고 역설했다.
 
특히 그는 한국당 지도층에게도 충고를 아끼지 않았다.
 
“당은 화합해야 하고 보수의 대통합을 이뤄야한다. 민주당이 놀랄 정도의 정책을 내놓지 않음 한국당은 집권을 못한다. 고리타분한 생각에 젖어있으면 안 된다”며 발상의 전환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치는 보수와 진보라는 가치 이념은 균형이 되질 않는다. 우리는 갈등과 한쪽에 치우쳐 분열을 일으키고 있다. 보수와 진보를 적절히 보완하고 상충할 수 있는 관계가 필요하다”며 “오늘의 진보는 내일의 보수가 될 수 있다. 이를 현 지도층 정부 위정자들에게 강력하게 일깨워주고 싶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한국당 보수는 과거에서 벗어나 이젠 미래를 이야기해야 한다”며 “미래청사진을 제시하지 못하면 우리당이 이끌 자격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완구 전 총리는 기자회견에서 내년 총선 출마여부와 관련해서는  "아직 출마에 대해 결심한 바 없다"고 일축했다. 하지만 한국당에 정통한 복수의 소식통에 따르면 명예회복을 위해서라도 내년 총선 출마를 결심 한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아산신문 & assinmun.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79562
 
 
 
 
 
     주소 : 충남 아산시 시민로 457번길 18. 3층 l 등록번호 : 충남, 아00307 l 등록일 : 2017. 07. 27         
           발행인·편집인 : 김명일 · 편집국장 : 박승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자
               대표전화 : 041)534-1211 l  asan.1@daum.net      
    
                            Copyright ⓒ 2017 아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아산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