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기자수첩] 반복되는 지역언론 홀대, 고의 아닌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기자수첩] 반복되는 지역언론 홀대, 고의 아닌가?

인수위 기자단 취재만 허용한 윤석열 당선인 유감
기사입력 2022.04.28 15:2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0428_윤석열 현충사_05.JPG
28일 오전 아산 현충사에서 열린 제477주년 충무공 이순신 탄신제에 윤석열 당선인이 참석했다. 그러나 지역언론은 윤 당선인 취재를 원천봉쇄 당했다. Ⓒ 사진 = 지유석 기자

 

[아산신문] 매년 4월 28일 충남 아산 현충사에선 충무공 이순신 탄생을 기리는 탄신제가 열린다. 그런데 올해 477주년 탄신제엔 특별한 손님이 찾아왔다. 이제 5월 취임을 앞둔 윤석열 당선인이 그 주인공이다. 


그러나 지역언론은 윤 당선인의 모습을 담을 수 없었다. 취재는 제20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기자단이 맡았다. 취재를 위해 현장에 온 지역언론인들은 발걸음을 돌려야 했다. 윤 당선인은 아산에 이어 천안·홍성·대전 등 충청권 방문 일정을 소화했는데, 여기서도 지역 언론인은 접근을 원천 차단당했다. 


당선인인 대통령에 준하는 신분이고, 따라서 경호처는 국가원수급 경호를 한다. 당연 취재에도 제한이 있을 수 밖엔 없다. 


그러나 윤 당선인이 충청 방문 일정에 나서기 전 인수위가 지역언론을 대상으로 따로 취재신청을 받지 않았다. 윤 당선인의 행태는 이번뿐만 아니다. 지난 20일 호남을 방문하면서도 인수위 기자단에게만 취재를 허용했을 뿐, 호남 지역언론의 취재단 구성은 허용하지 않았다. 


매일 수천, 수만 건의 기사가 포털 사이트를 통해 쏟아져 나오다시피 하는 시절이다. 그러나 정작 가치 있는 보도는 찾아보기 힘들다. 이런 환경에서 지역뉴스는 아예 설 자리를 잃어가는 중이다. 


따라서 곧 집권을 눈앞에 둔 당선인의 행보에 지역 언론인이 동행해 그의 동선을 기록하고, 당선인과 교감하면서 지역현안을 전달하는 건 매우 중요한 일이다. 그래야 당선인으로서도 집권 후 특정 지역(주로 수도권)에만 쏠리지 않고 각 지역 실정에 맞는 정책을 디자인 할 수 있으니 말이다. 


하지만 윤 당선인 측은 이런 창구를 스스로 막아 버렸다. 


‘검사티’ 못 벗은 윤 당선인 언론관


사실 윤 당선인은 후보 시절부터 언론관이 왜곡됐다는 지적을 받았다. 특히 지난 2월 “개인의 인권을 침해하고 진실을 왜곡한 기사 하나가 언론사 전체를 파산하게도 할 수 있는 강력한 시스템”을 주장했다가 언론현업단체들로부터 비난을 받기도 했다. 


아마 윤 당선인이 오랫 동안 검찰조직에 몸담아 오면서 검찰 기자단에 익숙해서일지도 모르겠다. 


그러나 이제 윤 당선인은 검사가 아니라 대통령이다. 이렇게 취재진을 선별적으로 운영한다면, 현장에서 들려오는 다양한 목소리는 묻히기 일쑤다. 검찰 조직에 있을 때처럼 언론을 주무르는 식으로 여론을 몰아가는 일은 더더욱 안 될 말이다. 


앞서 호남지역 매체를 취재에서 배제한 걸 두고 급기야 부산, 대구·경북, 인천·경기, 광주·전남, 대전·충남, 강원도, 충북, 전북, 경남·울산, 제주도기자협회 등 열 곳 지역기자협회가 규탄성명을 냈다. 이러자 장제원 비서실장은 21일 “상황을 확인해보고 앞으로 그런일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해명했다. 


이 같은 해명이 무색하게, 꼭 일주일만인 오늘(4/28) 또 이런 일이 벌어졌다. 한 번 실수는 그러려니 넘어갈 수 있다. 그러나 똑같은 실수는 실수가 아니다. 윤 당선인과 인수위의 행보를 곱게 바라볼 수 없는 이유다. 

<저작권자ⓒ아산신문 & assinmun.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2787
 
 
 
 
 
     주소 : 충남 아산시 모종남로 42번길 11(모종동) l 등록번호 : 충남,아00307(인터넷) / 충남,다01368(주간) l 등록일 : 2017. 07. 27         
           발행인·편집인 : 김명일 ㅣ 편집국장 : 박승철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자
               대표전화 : 1588-4895 l 기사제보 : 041-577-1211 이메일 : asan.1@daum.net      
    
                            Copyright ⓒ 2017 아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아산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