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독자기고] 명칭에 대하여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독자기고] 명칭에 대하여

기사입력 2019.12.16 13:1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조환동2.png▲ 조환동 자유기고가 / 반계사회연구회장.
[아산신문] 오늘날 우리가 사용하고 있는 '대통령, 자유, 민주주의, 자본주의, 인민, 국민, 정치, 사회, 민족, 대학, 총장, 미술, 과학, 산술, 기술, 철학, 국채, 담합, 언론, 방송, 신문, 출판, 개념, 우익, 해방, 비평, 영토' 등 거의 대부분의 어휘는 일본 학자들에 의해 만들어졌다. 
일찍 문호를 개방하여 서양 문물을 받아들일 당시, 일본에는 이러한 영어 단어에 합당한 말이 없었기 때문에, 한자를 빌어 위와 같이 새로운 단어를 만들었던 것이다. 후에 이러한 어휘들은 중국과 한국 등에 전파되었다. ​

미국의 'President'를 '대통령'(大統領)이라는 단어로 신조한 것은 1881년이었다. '대통령'이라는 단어는 일본의 봉건적 세계관이 들어있는 말인데, 이를테면, '대(크다, 많다, 넓다), 통(거느리다, 다스리다), 령(거느리다, 다스리다, 통솔하다)'의 의미로 구성되었다. ​

원래 'President'는 '의장(議長) 또는 대표(代表)' 등으로 번역되어야 할 명사이다.

회의가 시작될 무렵이면, 1명을 제외하고는 모두 참석해서, 누구를 기다리고 있는데, 마지막으로 한 사람이 들어와, 미리(Pre) 정해진 좌석에 앉으면서(sid), "모두 앉아서 이제 회의를 시작하세," 라고 말을 했다. 여기서 이 회의를 주재할 의장을 맡을 사람이 누구일까? 바로 마지막으로 들어온 사람임을 우리는 쉽게 알 수 있겠다. ​

그래서 'President'는 'Preside'(議長을 맡다. 主宰하다)와 'ent'(사람)으로 만들어진 단어이다. 즉 '앞에 앉아 있는 사람, 회의 주재자' 정도의 뜻인 미국의 'President'인 것이다. 그러나 봉건시대의 황제나 왕에게나 붙여질 수 있는 '크게 거느리고 다스리는 사람'의 의미인 '대통령'으로 둔갑되고 말았으니, 잘못된 번역(飜譯)이 아닐 수 없다. ​

이러니 한국의 대통령들은 왕왕 국민(往往 國民)을 을 관리와 통제의 대상으로 여기고, 주권자인 국민을 함부로 대하는 등, 주객전도(主客顚倒)의 현상을 보였나 보다.

'대통령'이라는 명칭은 자유 민주주의 국가에서는 있을 수 없는 명칭이 분명하다. 그러니 국민의 공복에 적합한 명칭으로 바꿔야 하겠다. 맡은 직무를 정확하게 함축적으로 표현해야 하기 때문에, 필자는 '대복'(大僕)으로 개칭함이 적합하다고 본다. ​

이왕에 이름에 관해 말이 나왔으니, 몇 가지 잘못된 명칭들을 검토해 보기로 하자.

우선, '장관(長官)과 차관(次官)'은 '부장(部長)과 차장(次長)'으로 고치면 좋겠다. 또 공무원의 직급명인 '주무관 사무관 서기관 이사관 관리관 보좌관 비서관' 등은 '담당자'(擔當者)로 바꿔야 한다. 관(벼슬, 섬기다)자는 민주주의에 맞지 않는 권위적인 글자이다. ​

'도지사'는 '도장'(道長)으로, '군수'는 '군장‘(郡長)으로, '구청장'은 '구장'(區長)으로 바꿔, '시장과 읍장' 그리고 '면장'과 그 명칭의 일관성을 유지해야 한다.

또 '검찰총장'은 '검찰청장'(國務部長)으로 바꿔, '경찰청장'과 명칭을 동격으로 맞추고, '대학총장'은 '교장'(校長)으로, '적십자사총재'는 '사장'(社長)으로, '한국은행과 산업은행 총재'는 '은행장'(銀行長)으로 바꾸는 것이 마땅하다. ​ ‘국무총리’는 ‘국무부장’(國務部長)으로, ‘국회사무총장’은 ‘국회사무장’(國會事務長)으로 바꾸면 된다.

총(거느리다, 통괄하다)과 재(마르다, 억제하다, 재량하다) 그리고 리(다스리다, 바루다) 자 역시, 현실에 부합하지 않고, 국민에게 거부감을 주는 글자이기 때문이다. 중국에서는 대학 총장을 '교장', 장관을 '부장'이라는 명칭으로 사용한다. ​

'교감'은 '부교장'(副校長)으로, '교육감'은 '교육청장'(敎育廳長)으로 변경함이 소망스럽다. 감(위에서 아래를 내려다 보다, 감시하다)자도 실제 직무 내용과 맞지 않거니와 비민주적인 글자이기 때문이다.
 
사람은 언어를 통해 세뇌된다. 그러기에 정확한 명칭과 호칭이 중요하고, 글 안에 함유된 뜻이 무엇인지 아는 것이 긴요하다.

한글 전용을 오래 하다보니 여러 직무의 명칭이 무슨 뜻인지 알지 못하는 국민들이 많고, 그래서 무심하게 사용하고 있으니 한심하다. 이는 전적으로 정부에서 국민에게 한자 사용을 한사코 막고 있는 탓이다. 우민화 책략 다름 아니다. ​
<저작권자ⓒ아산신문 & assinmun.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27337
 
 
 
 
 
     주소 : 충남 아산시 모종남로 42번길 11(모종동) l 등록번호 : 충남,아00307(인터넷) / 충남,다01368(주간) l 등록일 : 2017. 07. 27         
           발행인·편집인 : 김명일 ㅣ 편집국장 : 박승철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자
               대표전화 : 1588-4895 l 기사제보 : 041-534-1211 이메일 : asan.1@daum.net      
    
                            Copyright ⓒ 2017 아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아산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