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칼럼] 좋은 인간관계를 맺기 위한 10계명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칼럼] 좋은 인간관계를 맺기 위한 10계명

기사입력 2017.12.26 15:2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김성열실장.png▲ 김성열 /천안역사문화 칼럼니스트
[아산신문] 인간은 혼자 살 수 없다. 부모형제, 친척, 친구, 동지, 이웃 모두 어울려 관계를 유지하게 된다. 사람은 자신이 누구인가를 인식하는 만큼 수준 정도에 따라 인간관계를 맺어간다.

자신의 정체성을 인식하는 지(知), 정(情), 의(意)에 따라 인간관계를 맺어간다. 인간관계 “만남”은 자신의 인생을 판가름하게 된다.

만나는 사람마다 모든 사람들에게 다정한 얼굴로 인사를 먼저 해라. 인사는 인간관계의 기본이다. 인사는 성숙한 인격의 표현이다.

좋은 인간관계를 맺고 있는 사람은 행복하다. 성공하는 인생이다.

제일계명 - 먼저 인간이 되라.

좋은 인맥을 만들려하기 전에 먼저 자신의 인간성부터 살펴라. 이해타산에 젖지 않았는지, 계산적인 만남에 물들지 않았는지 살펴보고 고쳐라. 유유상종이라 했으니 좋은 인간을 만나고 싶으면 너부터 먼저 좋은 인간이 되라.

제이계명 - 적을 만들지 말라.

친구는 성공을 가져오나 적은 위기를 가져오고 성공을 무너뜨린다. 조직이 무너지는 것은 3%의 반대자 때문이며, 10명의 친구가 한 명 의 적을 당하지 못한다. 쓸데없이 남을 비난하지 말고, 항상 악연을 피하여 적이 생기지 않도록 하라.

제삼계명 - 스승부터 찾아라.

인맥에는 지도자, 협력자, 추종자가 있으며 가장 먼저 필요한 인맥은 지도자 스승이다. 훌륭한 스승을 만나는 것은 인생에 있어 50% 이상 을 성공한 것이나 다름없다. 유비도 삼고초려 했으니 좋은 스승은 찾아 삼십고초려 하라.

제사계명 - 생명의 은인처럼 만나라.

만나는 사람마다 생명의 은인처럼 대하라. 항상 감사하고 어떻게 보 답할 것인지 고민하라. 그 사람으로 인하여 운명이 바뀌었고 또 앞으 로도 바뀔 것이다. 생각하고 대하라. 언젠가 그럴 순간이 생기면 기꺼이 너의 생명을 구해 줄 것이다.

제오계명 - 첫 사랑 보다 강렬한 인상을 남겨라.

첫 만남에서는 첫 사랑보다도 강렬한 이미지를 남겨라. 길거리에서 발길에 차인 돌처럼 잊혀지지 말고 애써 얻은 반석처럼 가슴에 남으라.

제육계명 - 헤어질 때 다시 만나고 싶은 사람이 되라.

함께 있으면 즐거운 사람 함께 하면 유익한 사람이 되라. 든 사람, 난 사람, 된 사람 그도 아니면 웃기는 사람이라도 되라.

제칠계명 - 하루에 3번 참고, 3번 웃고, 3번 칭찬하라.

참을 인자 셋이면 살인도 면한다. 미소는 가장 아름다운 이미지 메이 킹이며 칭찬은 고래도 춤추게 한다. 3번에 10배라도 참고, 웃고, 칭찬하라.

제팔계명 - 내일처럼 기뻐하고 내일처럼 슬퍼하라.

애경사가 생기면 진심으로 함께 기뻐하고 함께 슬퍼하라. 네 일이 내일 같아야 내일도 네일 같다.

제구계명 - Give & Give & Forget 하라.

먼저 주고 조건 없이 주고 더 많이 주고 그리고 모두 잊어버리라. Give & Take하지 마라. 받을 거 생각하고 주면 정 떨어진다.

제십계명 - 계절마다 소식을 알리고 문안인사 연락을 한다.

늘 가까운 관계를 유지하는 노력이 있어야 한다. 당신은 주고받은 명함 관리가 잘 되어 있는가 살펴보라. 당신은 친분을 유지하는 명단 관리가 잘 되어야 한다. 좋은 인간관계를 맺고 있는 사람은 행복하다. 성공하는 인생이다. 만족하고 기쁘고 보람 있는 관계는 행복하고 성공하는 인간관계이다. 좋은 인간관계는 좋은 사회를 창조한다. 우리시대 정신이다.
<저작권자ⓒ아산신문 & assinmun.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02899
 
 
 
 
 
     주소 : 충남 아산시 모종남로 42번길 11(모종동) l 등록번호 : 충남,아00307(인터넷) / 충남,다01368(주간) l 등록일 : 2017. 07. 27         
           발행인·편집인 : 김명일 ㅣ 편집국장 : 박승철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자
               대표전화 : 1588-4895 l 기사제보 : 041-577-1211 이메일 : asan.1@daum.net      
    
                            Copyright ⓒ 2017 아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아산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