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충남아산FC, 서울이랜드와 치열한 공방 끝 무승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충남아산FC, 서울이랜드와 치열한 공방 끝 무승부

기사입력 2022.06.19 19:5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유강현.jpg

 

[아산신문] 충남아산FC(이하 아산)가 최근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하며 홈에서 아쉬운 무승부를 기록했다.

 

아산은 19일 아산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2 21라운드 서울이랜드FC(이하 서울이랜드)와 경기에서 90분 내내 활발한 공격을 선보였지만 결국 0:0으로 비겼다.

 

아산 박동혁 감독은 이날 경기에서 이은범, 이재성, 배수용을 수비진에, 김채운과 박세직, 최범경, 김강국, 박성우를 미드필드에 배치하고, 송승민과 유강현으로 하여금 서울이랜드의 골문을 노리도록 했다. 골문은 박주원이 지켰다.

 

최근 5경기 3승 1무 1패의 무서운 상승세를 타고 있던 아산은 경기 초반 유강현과 송승민을 필두로 한 공격진을 앞세워 서울이랜드 진영을 자주 위협했다. 아산과는 반대로 최근 5경기 4무 1패로 승리를 오랜 시간 거두지 못하고 있는 서울이랜드는 아산과의 상대전적에서도 1승 2무 5패로 뒤져있는 만큼 이날 경기에서 반전을 노리겠다는 각오가 대단했다. 그만큼 선수들의 움직임도 어느 때보다 기민했다.

 

팽팽한 기싸움이 벌어지고 있던 가운데, 전반 막판, 아산 송승민의 슛으로 서울이랜드의 골문이 출렁거렸다. 코너킥에 이은 혼전 상황에서 송승민이 골을 성공시킨 가운데, 오현진 주심은 VAR 심판들과의 교신 끝에 골이 나온 상황이 오프사이드라고 판단, 아산의 득점은 취소됐다.

 

약간의 아쉬움 속에 후반전을 맞이한 아산은 전반에 놓친 득점을 만회하기 위해 더욱 바쁘게 움직였다. 후반 11분, 서울이랜드 진영 아크서클 부근에서 유강현이 왼발로 슛을 시도했지만 수비 몸을 맞고 아쉽게 골문 밖으로 벗어나고 말았다. 유강현은 이 기회 말고도 골문 앞에서 다양한 기회를 창출하면서 팀 공격 선봉장으로서 맹활약했다.

 

서울이랜드의 공격도 매서웠다. 특히 75분을 넘어서며 서울이랜드 선수들의 파상공세에 이은 강력한 슈팅이 계속 진행됐지만 그 때마다 아산 골키퍼 박주원의 신들린 선방이 나오며 양 팀 모두 0의 균형은 쉽게 깨지지 않았다.

 

아산 박동혁 감독은 후반 중반 이후 유강현을 빼고 어린 강민규를 투입하면서 공격에 빠른 스피드를 가미시키는 시도를 했다. 그러나 서울이랜드의 수비진은 좀처럼 아산 선수들에게 골문을 허용하지 않았다. 경기가 막바지로 치닫는 순간에도 0의 균형은 계속됐고, 결국 양 팀 선수들은 90분 내내 열심히 싸웠지만 결과를 얻어내지 못하며 득점 없는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

<저작권자ⓒ아산신문 & assinmun.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16619
 
 
 
 
 
     주소 : 충남 아산시 모종남로 42번길 11(모종동) l 등록번호 : 충남,아00307(인터넷) / 충남,다01368(주간) l 등록일 : 2017. 07. 27         
           발행인·편집인 : 김명일 ㅣ 편집국장 : 박승철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자
               대표전화 : 1588-4895 l 기사제보 : 041-577-1211 이메일 : asan.1@daum.net      
    
                            Copyright ⓒ 2017 아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아산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