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양승조 충남지사 후보 “천안아산역 광역복합환승센터 설치하겠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양승조 충남지사 후보 “천안아산역 광역복합환승센터 설치하겠다”

화상 기자회견 갖고 아산지역 공약 발표, 고 이어령 디지로그 센터 약속하기도
기사입력 2022.05.20 11:1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0520_양승조_01.JPG
코로나19 확진으로 격리 중인 더불어민주당 양승조 충남지사 후보(사진)가 20일 오전 아산시청 브리핑룸에서 화상 기자회견을 열고 아산 지역 공약을 발표했다. Ⓒ 사진 = 지유석 기자

 

[아산신문] 코로나19 확진으로 격리 중인 더불어민주당 양승조 충남지사 후보가 20일 오전 아산시청 브리핑룸에서 화상 기자회견을 열고 아산 지역 공약을 발표했다. 

 

▲ 천안아산역 광역복합환승센터 설치 ▲ 수도권 광역전철 GTX-C 노선 온양온천역 연장 ▲ 아산시 첨단투자지구 지정 ▲ 그린 스마트 아산 조성 ▲ 국립재난 전문 경찰병원 건립 ▲ 아산호 생태휴양공간 조성 ▲ 권곡 문화공원 내 실감형 디지털미디어 혁신단지 조성 등이 양 후보가 내놓은 지역 공약이다. 

 

천안아산역 광역복합환승센터 설치와 관련, 양 후보는 “고속철도와 수도권 전철, 고속버스, 시내와버스, 승용차, 택시 자전거 등과 입체적인 연계환승 체계로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아산시와 함께 복합용도로 개발해 청년주택, 지식산업센터, 생활형 SOC, 중소형 컨벤션시설 건설과 스타필드 같은 대형문화쇼핑몰 등을 유치하겠다”고 약속했다. 

 

“천안아산역 일대, 특히 천안 불당동은 이미 교통량이 상당한데 광역복합환승센터 설치 시 교통 대책이 필요하지 않느냐”는 기자의 질문에 양 후보는 “교통 혼잡은 있을 수 없다. 목천~천안아산역, 성거~목천간 외곽도로 등을 완비해 원활한 교통흐름을 마련하겠다”고 답했다. 

 

국립재난 전문 경찰병원에 관한 질문을 받자 양 후보는 “약 2,500억 예산에 500병상 규모로 구상 중이다. 경찰병원은직접적 경제효과 외에 지역 주민에게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해 의료원정을 방지하는 등 보이지 않는 효과가 더 크다”고 강조했다. 

 

양 후보는 이밖에 이순신 실감형 콘텐츠 전시관과 지난 2월 타계한 고 이어령 전 초대 문화부 장관을 기리기 위한 디지로그 센터 건립도 약속했다. 

 

고 이어령 장관 타계 직후 국민의힘 이명수 의원(아산 갑)은 ‘이어령 문학관’ 건립 추진 의지를 밝혔었다. 이에 대해 양 후보는 “문학관 형식은 다양화되어야 한다. 디지로그 센터는 디지털 시대의 문학관”이라고 설명했다. 

 

양 후보는 기자회견 말미에 국민의힘 김태흠 후보가 지난 18일 충지협 토론회에서 밝힌 공공기관 이전 견해를 적극 반박했다. 

 

김 후보는 “현재 공공기관이 140여 곳인데 규모가 큰 곳은 3~4곳 정도다. 큰 규모의 공공기관 이전을 추진해야 하는데 기존 충남도 정책은 문화·체육 등의 분야로 한정했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양 후보는 “충남에 기후·환경·문화·체육 기능을 가진 기관을 유치하겠다는 건 하루아침에 나온 게 아니라 토론과 숙의를 거쳐 나온 것이다. 특히 기후·환경 기능 유치는 석탄화력발전소 조기 폐쇄를 추진 중인 충남의 방향과도 일치한다”고 반박했다. 

<저작권자ⓒ아산신문 & assinmun.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81367
 
 
 
 
 
     주소 : 충남 아산시 모종남로 42번길 11(모종동) l 등록번호 : 충남,아00307(인터넷) / 충남,다01368(주간) l 등록일 : 2017. 07. 27         
           발행인·편집인 : 김명일 ㅣ 편집국장 : 박승철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자
               대표전화 : 1588-4895 l 기사제보 : 041-577-1211 이메일 : asan.1@daum.net      
    
                            Copyright ⓒ 2017 아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아산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