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포토뉴스]'헤엄쳐서 건널까?'...누굴위한 징검다리일까?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포토뉴스]'헤엄쳐서 건널까?'...누굴위한 징검다리일까?

있으나마나 관리엉망된 장재천 산책길 징검다리...곳곳 도사린 위험
기사입력 2020.06.03 10:3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아산신문] 시민들의 산책길로 사랑받고 있는 장재천은 작년 이맘때 대대적인 공사로 어느정도 정비가 되는듯 했다.

그러나 관리의 부재로 수풀은 성인키를 훌쩍 넘게 자라있고, 곳곳에 놓여진 징검다리는 도저히 건널수가 없을 지경이다.

심지어 천변 양쪽으로 계단을 이용하도록 되어있는 중간지점엔 돌다리 마저 없어 완전히 무용지물로 배를(?) 띄우거나 헤엄을 쳐 건너야할 상황이다.

시민의 혈세가 투입되었을 장재천의 산책길을 시민들이 얼굴을 찌뿌리지 않고 이용할수 있도록 철저한 관리가 더욱 절실하다.

KakaoTalk_20200603_102318968.jpg
 
KakaoTalk_20200603_102319714.jpg
 
KakaoTalk_20200603_102320473.jpg
 
KakaoTalk_20200603_102322288.jpg
 

<저작권자ⓒ아산신문 & assinmun.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30664
 
 
 
 
 
     주소 : 충남 아산시 모종남로 42번길 11(모종동) l 등록번호 : 충남,아00307(인터넷) / 충남,다01368(주간) l 등록일 : 2017. 07. 27         
           발행인·편집인 : 김명일 ㅣ 편집국장 : 박승철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자
               대표전화 : 1588-4895 l 기사제보 : 041-534-1211 이메일 : asan.1@daum.net      
    
                            Copyright ⓒ 2017 아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아산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