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충남도의원 42명, ‘일본 보복성 수출규제 철회’ 요구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충남도의원 42명, ‘일본 보복성 수출규제 철회’ 요구

일본의 경제 보복성 수출규제 조치 철회 촉구 결의안 채택
기사입력 2019.07.19 13:1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아산신문] 충남도의회가 일본이 발표한 수출규제 조치에 대해 비판하고 나섰다.
 
지난 19일, 열린 제313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서 안장헌 의원(아산4)이 대표발의하고, 42명 전체 의원이 공동 발의한 ‘자유무역과 한‧일 관계증진에 반하는 일본정부의 경제보복 조치 철회 촉구 결의안’을 채택했다.
 
이 결의안은 지난 1일 일본정부의 우리나라에 대한 수출규제 조치의 불합리함을 지적하고, 조치철회를 촉구하기 위해 충남도의원 전원이 한 뜻으로 결의한 것으로 풀이된다.
 
안 의원은 “일본정부가 자신들의 역사적 과오를 왜곡해 오더니, 급기야 지난 1일 강제징용 피해자에 대한 배상판결을 빌미로 수출규제라는 보복카드를 꺼내들었다”고 발언하며, “이는 우리나라에 대한 정면도전이며, 우리경제에 구조적인 타격을 가하기 위한 속셈이라는 것을 온 세계가 알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안 의원은 “일본이 이번 조치에 대해 명확한 근거나 명분을 제시하지 못하면서 안보문제까지 거론하며서 우리를 백색국가 명단에서 제외하겠다고 하는데, 이러한 적반하장식 행동은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말했다.
 
결의안에는 “일본의 이번 조치가 전략물자의 수출과 관련된 바세나르체제나 GATT협약에 기초한 WTO에 명백히 위배된다는 점과 국제무역질서를 파괴하는 행위라는 것을 강도 높게 규탄하는 내용을 담았다.
 
안 의원은 “일본의 터무니없는 조치에 대응하기 위해 해외의존도가 높은 품목들의 국산화를 위한 장기적이고 종합적인 대책마련이 필요하다”고 주장하며, “반도체와 평판디스플레이 수출비중이 59.2%를 차지하는 충청남도는 정부의 국산화 정책에 발맞추어 관련기업이 자립 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과 육성대책 마련을 위한 노력이 필요한 시기이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충남도의회는 “역사를 부정하며 세계 무역질서를 파괴하는 행위에 분노한다”면서 “일본은 자유무역과 한‧일 관계증진에 반하는 수출규제조치를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결의안은 산업통상자원부 및 외교부와 주 대한민국 일본국대사관 등에 전달할 계획이다.
<저작권자ⓒ아산신문 & assinmun.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96476

더 큰 아산, 행복한 시민.jpg

 

 
 
 
 
 
     주소 : 충남 아산시 시민로 457번길 18. 3층 l 등록번호 : 충남,아00307(인터넷) / 충남,다01368(주간) l 등록일 : 2017. 07. 27         
           발행인·편집인 : 김명일 ㅣ 편집국장 : 박승철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자
               대표전화 : 1588-4895 l 기사제보 : 041-534-1211 이메일 : asan.1@daum.net      
    
                            Copyright ⓒ 2017 아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아산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