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충남다사랑학교, 학업중단 위기 학생 돕는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충남다사랑학교, 학업중단 위기 학생 돕는다

둔포면 염작리에 설립, 오는 9월 1일 개교
기사입력 2019.06.03 15:4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0190603 충남다사랑학교 개교1.jpg▲ 오는 9월 1일 개교 예정인 충남다사랑학교의 조감도
 
[아산신문] 학업중단 위기에 처한 학생들을 돕는 기숙형 공립 대안학교 고등학교과정인 충남다사랑학교가 오는 9월 1일 개교한다.
 
국내에 학교부적응학생을 위한 다양한 공립 대안학교가 있지만, 가정적 위기학생이 편안하고 안정적으로 학교생활을 지속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학교를 설립하는 것은 충남교육청이 최초이다.
 
아산시 둔포면 염작리 옛 염작초 부지에 들어서는 충남다사랑학교는 3학급 45명 규모의 위(Wee) 스쿨 고등학교와 부설 학생마음건강지원센터로 구성된다.
 
충남다사랑학교 재학생은 최장 3년간 재학할 수 있으며 전원 기숙사 생활을 하게 된다. 학생마음건강지원센터에서는 심리적으로 어려움이 있는 초・중・고등학생들이 2주에서 3주간 기숙하면서 집중치유에 임하고 학교복귀를 지원할 예정이다.
 
이들 학생들을 위해 위스쿨고에는 상담사와 임상심리사를 포함해 교직원 26명, 학생마음건강지원센터에는 전문상담사 12명, 주말사감 6명 등 교직원 18명이 배치된다.
 
학교에서는 삶과 세상을 성찰하는 힘을 기르는 치유단계, 스스로 다함께 삶의 주인이 되는 배움 단계, 행복한 인생설계를 즐겁게 실천하는 인턴십 단계를 통해 치유와 돌봄은 물론 교육활동을 추진한다.
 
지난해 12월 30일 한국청소년정책연구원의 ‘가정 밖 청소년의 실태와 자립지원 방안’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9~18세 청소년 중 약 5만6000여 명이 가정 밖 청소년이 될 위험도가 높은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이들은 가정문제로 인한 가출을 전후로 열악한 생활환경에 지속적으로 노출됨으로써 학업이 중단되거나 어려운 경제적 상황, 정서,인지,행동 문제를 경험한다고 했다.
 
충남교육청은 지난 2016년도부터 가정폭력 및 가족 간 갈등으로 가정적 위기에 처한 학생에게 관심을 갖고 지원 방안을 모색해왔다. 오랜 회의와 자문을 거쳐 기숙형 공립대안학교를 건립키로 하고 지난해부터 공사를 시작했다. 현재 공정율은 45%이다.
 
김지철 교육감은 “가정적 문제로 학생이 학교를 떠나는 일은 없어야 한다”며 “착오 없이 공사를 진행하고 모든 교직원이 개교 준비를 철저히 해 가정 위기 학생들이 안심하고 공부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해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아산신문 & assinmun.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99612
 
 
 
 
 
     주소 : 충남 아산시 시민로 457번길 18. 3층 l 등록번호 : 충남,아00307(인터넷) / 충남,다01368(주간) l 등록일 : 2017. 07. 27         
           발행인·편집인 : 김명일 ㅣ 편집국장 : 박승철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자
               대표전화 : 1588-4895 l 기사제보 : 041-534-1211 이메일 : asan.1@daum.net      
    
                            Copyright ⓒ 2017 아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아산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