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송악 궁평리 일대에 ‘반딧불이 자연생태습지’ 조성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송악 궁평리 일대에 ‘반딧불이 자연생태습지’ 조성

아산시, 오는 6월 말까지 휴경지 활용해 반딧불이 개체수 늘릴 예정
기사입력 2019.04.15 09:4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2..JPG▲ 아산시자연보호협의회
  
[아산신문] 아산시가 지속가능한 녹색도시 기반구축을 위해 송악면 궁평리 일대 중심으로 ‘반딧불이 자연생태습지’를 6월 말까지 조성할 계획이다.
 
시는 지난해 아산시 반딧불이 모니터링단을 통해 송악지역을 중심으로 4개월간 67회 반딧불이 모니터링 실시결과, 반딧불이 2,021개체가 관찰됐으나 최근 기후변화와 환경오염으로 인한 자연증식 한계로 개체수가 감소추세로 파악됐다.
 
이에 시는 반딧불이 서식지 복원과 보전을 위해 송악면 궁평리, 동화리, 강장리 등 자연마을을 중심으로 휴경지를 활용한 논습지, 연못 등 3,300㎡ 규모의 자연생태습지 조성으로 반딧불이 개체수를 늘릴 계획이다.
 
이와 함께 친환경농업 체험프로그램 운영, 희망마을만들기 사업, 꽃길 만들기 등 자연 생태계보전사업을 추진한다.
 
아산시 관계자는 “반딧불이는 어릴 적 동심과 그리움을 느끼게 하는 정서곤충으로 각 지역마다 반딧불이를 반디, 반딧불, 개똥벌레 등으로 알려져 있으며 환경을 측정하는 척도로서 이용되는 환경지표곤충”이라며 “자연생태계 보전과 지속가능한 녹색도시 조성을 위해 다양한 자연생태계 복원사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해 궁평저수지 일대를 중심으로 반딧불이가 다량 발생하는 시기에 맞춰 4개월간 오후 8시 ~ 오전 6시까지 차량출입 통제와 반딧불이 서식지내 방치된 폐가옥을 철거로 반딧불이 서식지 보호와 반딧불이 먹이원인 다슬기, 달팽이류 서식 환경개선에 힘썼다.
 

2.다짐.JPG▲ 반딧불이 서식지 정화활동
 

<저작권자ⓒ아산신문 & assinmun.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66304
 
 
 
 
 
     주소 : 충남 아산시 시민로 457번길 18. 3층 l 등록번호 : 충남,아00307(인터넷) / 충남,다01368(주간) l 등록일 : 2017. 07. 27         
           발행인·편집인 : 김명일 ㅣ 편집국장 : 박승철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자
               대표전화 : 1588-4895 l 기사제보 : 041-534-1211 이메일 : asan.1@daum.net      
    
                            Copyright ⓒ 2017 아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아산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