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평택~오송 복복선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에 강훈식 의원도 힘 보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평택~오송 복복선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에 강훈식 의원도 힘 보태

더불어민주당 아산을 지역위원회, 천안아산역서 긴급 기자회견 개최
기사입력 2019.03.14 16:2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21212.JPG▲ ‘평택~오송 복복선’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 촉구 기자회견
 
[아산신문] 더불어민주당 아산을 지역위원회가 지역균형발전을 위해 천안아산역을 정차역으로 지정해야 한다고 정부에 강력히 요구했다.
 
14일, 천안아산역에서 ‘평택~오송 복복선’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를 촉구하는 긴급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조철기‧안장헌 도의원, 김희영‧이상덕‧김미영‧안정근 시의원은 “‘평택~오송 복복선’ 사업에서 천안아산역이 무정차 역으로 전락할 수 있다.”며, “복복선 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대상사업으로 선정된 만큼, 본래 취지에 맞춰 평택~오송 복복선에 천안아산역을 정차역으로 포함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천안아산역은 전국 철도교통망의 핵심거점이다. 광역시권과 수도권 역사를 제외하고, 전국에서 연간 약 1000만 시민이 이용하는 고속철도 역사다. 실제 고속철도 경부·경전선과 호남·전라선이 모두 천안아산역을 통과하며, 서울‧광명발 KTX와 수서발 SRT가 합류하고 처음 정차하는 곳이 천안아산역이다. 그 수요는 오송역보다도 훨씬 많다.
 
그러나 현재 정부가 천안아산역을 ‘고속철도 완행역’으로 전락시키려는 안을 검토하고 있다는 게 민주당 아산을 지역위원회의 설명이다. 정부청사와 가까운 오송역을 거점화하기 위함이다. 이에 따라 천안아산역은 ‘평택~오송 복복선’ 사업에서 무정차역이 될 수 있다.
 
이를 위해 민주당 6명 시도의원은 “강력한 투쟁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200만 충남도민 서명운동을 전개하고, 단식투쟁 등 가능한 모든 수단을 총동원하겠다“며 “충남 국회의원, 충남도의회 등의 힘을 모아 충남도민과 함께 천안아산 정차역 설치 운동을 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아산신문 & assinmun.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19801
 
 
 
 
 
     주소 : 충남 아산시 시민로 457번길 18. 3층 l 등록번호 : 충남, 아00307 l 등록일 : 2017. 07. 27         
           발행인·편집인 : 김명일 · 편집국장 : 박승철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자
               대표전화 : 041)534-1211 l  asan.1@daum.net      
    
                            Copyright ⓒ 2017 아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아산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