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앵커브리핑] 어김없이 불거진 전략공천 논란, 자기반성이 먼저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앵커브리핑] 어김없이 불거진 전략공천 논란, 자기반성이 먼저다

기사입력 2024.02.23 09:2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아산신문-천안TV] 제22대 국회의원 선거가 하루하루 다가오면서 여야 공천작업이 급물살을 타고 있습니다. 


앞서 리포트에서도 2월 세째주까지 지역 후보자 공천 상황을 전해드리기도 했는데요, 공천과정에서 늘 잡음이 일곤 합니다. 무엇보다 전략공천 논란은 선거철 단골 메뉴나 다름없습니다. 


전략공천 하면 대게 각 정당이 반드시 차지해야 할 지역구에 지역과 무관하더라도 중량감이 큰 당내 인사를 내보내거나 반드시 당선 시켜야 할 비중 있는 당내 인사를 우위에 있는 지역에 공천하는 관행을 말합니다. 


우리 지역도 예외는 아니어서 천안을에서 전략공천 잡음이 불거졌습니다. 진원지는 더불어민주당입니다. 이제까지 이곳엔 양승조 전 충남지사 등 다섯 명이 예비후보로 등록한 상태입니다. 


그런데 민주당이 지난 7일 이재관 전 세종시 행정부시장 영입을 발표하면서 전략공천 아니냐는 반발이 일기 시작했습니다. 이 같은 당내 반발이 아주 근거가 없지 않습니다. 


이 전 부시장은 지난 지방선거에서 천안시장 후보로 나섰다가 현 박상돈 시장에게 굴욕에 가까운 패배를 당했습니다. 더구나 이 전 부시장이 대선 당시 이재명 후보 캠프 정무특보로 활동하며 '친명' 색채가 강한 점도 전략공천 논란을 증폭시켰습니다. 


지역을 대표해 시민의 뜻을 펼칠 국회의원을 뽑는 선거이기에, 후보는 당원들의 뜻을 모아 정하는 게 당연한 원칙입니다. 그리고 전략공천은 타파해야 할 관행임은 분명합니다. 


하지만, 천안을에서 일고 있는 전략공천 논란이 그다지 바람직해 보이지는 않습니다. 현 지역구 의원인 무소속 박완주 의원은 보좌관 성추행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어 출마여부는 안개속입니다. 


여기에 천안을 지역구가 천안은 물론 충남지역 '정치일번지'임을 감안해 보면, 혹시라도 천안을을 무주공산이라고 판단해 너도나도 공천경쟁에 뛰어든 것 아니냐는 의구심이 듭니다. 


양승조 전 지사 등 민주당 예비후보 면면을 볼 때 이 같은 의구심은 더욱 힘이 실립니다. 전략공천을 둘러싼 잡음은 당연히 후보자간 공정 경쟁을 촉구하는 당원들의 요구여야 합니다. 


다만, 전략공천에 불만의 목소리를 내는 예비후보들이 혹시라도 자신들의 '지역 기득권'을 감춘 건 아닌지 돌아봐야 할 것입니다. 후보자 스스로 정말로 시민들을 위해 일할 마음의 준비를 갖추고 선거판에 발을 들인 건 아닌지 자기반성이 필요해 보입니다.

 

아산_후원배너.png

[신소영 아나운서 기자 @]
<저작권자ⓒ아산신문 & assinmun.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12516
 
 
 
 
 
     주소 : 충남 아산시 모종남로 42번길 11(모종동) l 등록번호 : 충남,아00307(인터넷) / 충남,다01368(주간) l 등록일 : 2017. 07. 27         
           발행인·편집인 : 김명일 ㅣ 편집국장 : 박승철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자
               대표전화 : 1588-4895 l 기사제보 : 041-577-1211 이메일 : asan.1@daum.net      
    
                            Copyright ⓒ 2017 아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아산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