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건강칼럼] 갑작스런 가슴통증...꼭 심장이 문제일까?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건강칼럼] 갑작스런 가슴통증...꼭 심장이 문제일까?

기사입력 2023.11.14 11:4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문형준1.jpg
▲문형준 교수/순천향대부속천안병원 응급의학과

[아산신문] 가슴통증은 가볍게 생각하고 넘어 가기에는 매우 위험한 신호다. 가슴이 답답하고 조여드는 느낌에다 심지어 가슴통증도 경험했다는 이들이 적지 않다. 

 

스트레스로 인한 증상일 수도 있고, 가슴 불편 증상이나 통증의 원인이 꼭 심장에만 있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정확한 감별이 필요하다. 

 

더군다나 추운 겨울철엔 심근경색, 협심증 등 무서운 질환의 발생도 늘어나기 때문에 갑자기 가슴통증이 생겼다면 방치하지 말고 반드시 병원을 찾아 진료를 받아보는 것이 바람직하다.

 

가슴통증을 일으키는 대표적인 질환 - 협심증과 심근경색

 

심장의 혈관이 좁아지거나 혈전으로 막히면 가슴 통증, 식은땀, 오심 등이 생기게 된다. 혈관 전체가 막혀 극심한 통증을 유발한다면 심근경색, 일부만 막혀 휴식을 취하면 증세가 호전되는 경우 협심증을 의심할 수 있다. 

 

협심증은 치료에 시간적 여유가 있는 경우도 있지만 심근경색은 심장마비를 일으킬 수 있어 응급실 방문 등 빠른 조치가 필요하다.

 

신물이 올라오고 가슴이 뻐근하면 – 식도염, 위궤양

 

심장질환과 증상이 비슷하여 쉽게 오인될 수 있는 것이 소화기질환인 식도염, 위궤양이다. 물이나 음식물을 삼키거나 하면 증세가 변할 수 있지만 이것만으로 진단하기는 어려운 경우도 많다.

 

기침, 호흡곤란 동반한 가슴통증은 – 기흉, 폐렴, 늑막염

 

기흉은 폐에 작은 구멍이 생겨 흉곽에 공기가 차는 질환이다. 흉통, 호흡곤란을 유발할 수 있으며 치료를 위해 옆구리 쪽에 흉관을 삽입하는 처치를 하게 된다. 기침 발열을 동반한 가슴통증이 있다면 폐렴을 생각해 볼 수 있고 기타 늑막염, 종양 등도 의심해 볼 수 있다.

 

등 쪽의 찢어지는 듯 심한 통증은 – 대동맥 박리

 

대동맥 박리는 무서운 질환으로 우리 몸의 큰 동맥인 대동맥이 찢어지는 질병이다. 응급수술이 필요한 심각한 질환이다. 보통 참을 수 없는 심한 통증이 지속되어 견디지 못하고 응급실로 실려 온다.

 

움직일 때 결리고, 심한 운동을 많이 했다면 – 근골격계 질환

 

갈비뼈 연결부위 연골의 염증인 늑골연골염은 한 부위에 국한된 가슴통증을 보일 수 있다. 골프 연습도 심하게 하다보면 늑골골절이 생실 수 있으며, 심한 운동으로 인한 염좌도 가슴 통증을 일으킬 수 있다.

 

가슴 주위 물집과 통증은 – 대상포진

 

특징적인 물집 모양의 피부 병변이 있으면서 몸통 쪽으로 통증이 있거나 바늘로 쑤시는 듯한 통증이 심하게 나타나면 대상포진으로 인한 것일 수 있다.

 

별 이상이 없는데도 심한 가슴통증은 – 공황장애, 스트레스

 

환자는 심한 가슴통증을 겪지만 응급실에 가서 검사해보면 이상이 없는 허탈한 경우가 많다. 이 경우 종종 공황장애나 스트레스, 화병 등 정신건강의학과적 문제로 인한 가슴통증일 수 있다.

 

지금까지 가슴통증으로 인한 다양한 질병을 알아봤다. 증상만으로는 모두가 비슷한 양상의 통증을 보일 수 있어 감별이 어려울 수도 있다. 주의 깊게 통증의 양상을 지켜보고 만약 증세가 심해진다면 가까운 의료기관 혹은 응급실을 방문해야 한다.

<저작권자ⓒ아산신문 & assinmun.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66376
 
 
 
 
 
     주소 : 충남 아산시 모종남로 42번길 11(모종동) l 등록번호 : 충남,아00307(인터넷) / 충남,다01368(주간) l 등록일 : 2017. 07. 27         
           발행인·편집인 : 김명일 ㅣ 편집국장 : 박승철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자
               대표전화 : 1588-4895 l 기사제보 : 041-577-1211 이메일 : asan.1@daum.net      
    
                            Copyright ⓒ 2017 아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아산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