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서울 소유 20억 아파트 문제 지적에 박경귀 시장 “뭐가 문제냐?”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서울 소유 20억 아파트 문제 지적에 박경귀 시장 “뭐가 문제냐?”

박 시장 소유 아파트 아산시의회 쟁점 떠올라, 시민들도 비판 가세
기사입력 2022.11.25 13:10
댓글 1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125_아산시의회_03.jpg
박경귀 아산시장의 서울 잠실 소유 20억 원대 아파트에 대해 아산시의회 천철호 의원이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 사진 = 지유석 기자

 

[아산신문] 박경귀 아산시장의 서울 잠실 소유 20억 원대 아파트에 대해 아산시의회에서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그러나 박 시장은 “누구나 재산 소유할 수 있다”는 태도로 일관했다. 

 

이와 관련, 본지는 10월 16일자 “박경귀 아산시장, 몸은 ‘아산에’ 재산은 ‘서울에’?” 보도를 통해 박 시장의 서울 부동산 소유에 대해 문제를 제기했었다. (관련 기사 : http://www.assinmun.kr/news/view.php?no=10411 )

 

박 시장은 지난 9월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에 배우자와 서울 송파구 잠실동 소재 L아파트 84.80㎡ 한 채를 공동 소유하고 있다고 신고했었다. 

 

현재 박 시장은 아산시 배방읍 호서로 소재 아파트 단지에 전세 거주 중이며 서울 소유 아파트는 시세에 한 참 못 미치는 보증금을 받고 전세를 내준 상태다. 

 

이에 대해 아산시의회 천철호 의원(더불어민주당, 다 선거구)은 25일 오전 개회한 제240회 아산시의회 제2차 정례회 본회의 5분 발언에서 본지 기사를 인용하며 “아산시 1년 예산은 2조원에 육박한다. 이렇게 큰 예산을 집행하는 의사결정권자인 박경귀 아산시장이 아직도 아산시에 전세를 사는 전세형 시장이라는 사실에 놀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2020년 공동주택관리법 시행령이 신설되기 전이라면 (박 시장은) 특정 아파트의 동대표 출마 자격도 안 된다”고 비판했다. 

 

천 의원은 더 나아가 “당선되기 전에는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당선 됐으면 윤리적 도덕적 판단을 해서 집을 매각하고 (아산에) 내려오는 게 맞다고 생각한다”고 비판을 이어 나갔다. 

 

천 의원은 신정호 아트밸리 구축 사업에 대해서도 “신정호 문화예술 공연은 누구를 위한 것인가? 2022년 1월부터 현재까지 아산에서 폐업한 곳이 387곳이다. 서민들은 하루에 한 곳 이상 망해서 힘들어해 하는 데 이분들이 낸 세금으로 신정호에서 하루 공연에 적게는 천 만원에서 1억 원이 넘는 예산을 투입해 공연을 한다. 아산시 경제가 나아졌는가?”하고 물었다. 

 

이어 “언제 떠날지 모르는 전세형 시장이 남발하는 공약을 위해 편성하는 예산을 인정할 수 없다”고 못 박았다. 


1125_아산시의회_04.jpg
박경귀 아산시장의 서울 잠실 소유 20억 원대 아파트에 대해 아산시의회에서 문제제기가 나오자 박 시장은 불쾌한 심기를 숨기지 않았다. Ⓒ 사진 = 지유석 기자

 

천 의원의 발언 중 신경전이 벌어졌다. 박경귀 시장은 불쾌한 기색을 감추지 않았다. 전남수 의원(국민의힘, 라 선거구)은 “그만하라, 그 정도는 할 수 있지 않느냐”며 언성을 높였고, 이후 본회의장을 박차고 나갔다. 

 

천 의원의 문제제기에 대해 박 시장은 “너무 많은 사실을 침소봉대하고 견강부회하고 있다”며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법에 따라 누구나 재산을 취득, 보유 사용할 수 있다. 그리고 이미 6년 전에 (아산으로) 완전히 이사와서 서울에 살 집이 없다”고 답했다. 

 

이어 “천철호 의원께선 소속 정당의 아산시 국회의원에게 같은 질문을 해보기 바란다”며 아산에 지역구를 둔 더불어민주당 강훈식 의원에게 화살을 돌렸다. 

 

박 시장의 답변을 들은 몇몇 시민들은 어이없다는 반응이다. 시민 A 씨는 “지역발전, 특히 지역 균형발전이 우리 사회가 안고 있는 큰 문제인데 박 시장의 태도는 공적가치를 추구하는 공직자로서의 자세는 아니라고 본다. 마치 이중국적자가 나라를 사랑한다며 대통령이 되겠다고 하는 형국”이라고 지적했다. 

 

시민 B 씨도 “자녀 학교 혹은 배우자 직장이 달라서 두 집 살림을 하는 경우는 수긍할 수 있지만 박 시장은 엄연히 공직자고 일반 시민과는 다른 위치”라고 비판했다. 

 

  

<저작권자ⓒ아산신문 & assinmun.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60995
댓글1
  •  
  • 임경애
    • 아산 한마당이란 스마트폰 밴드에서 몇년동안 시장 당선을 목표로 하는 활동들과 또 그 홍보에 어찌나 열심이던지!  그 밴드가 마치 박경귀 개인 소유가 아닐까 하는 착각 아닌 착각도 여러번 했었다. 그래선지 아산시장이 된 후도 여전히 '시장박경귀'를 알리는 데는 발바닥 닳도록 다니시는 듯 하나 선거 노리고 정치활동 할 때 처럼 취약계층 찾아가 무슨 활동 했다는 '홍보'는 한마당 밴드에서도 통 볼 수가 없다. 시장 명패 이후 원하시는 게 뭘 까?  지금까지 행보를 볼 때 아산시민으로서 신뢰가는 인물이 못된다. 걱정스럽다.
      정치꾼이 필요한 게 아니라 정치력을 필요로 한다는 걸 잊지말라.
    • 0 0
 
 
 
 
 
     주소 : 충남 아산시 모종남로 42번길 11(모종동) l 등록번호 : 충남,아00307(인터넷) / 충남,다01368(주간) l 등록일 : 2017. 07. 27         
           발행인·편집인 : 김명일 ㅣ 편집국장 : 박승철 ㅣ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현자
               대표전화 : 1588-4895 l 기사제보 : 041-577-1211 이메일 : asan.1@daum.net      
    
                            Copyright ⓒ 2017 아산신문 All rights reserved.  
                   
아산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